메뉴

경기도, 한우 가격 안정 '총력'...유전 정보 활용 개체수 조정

 

[푸드투데이 = 노태영기자] 최근 한우 가격 폭락으로 축산 농가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도지사 김동연)가 유전체분석을 통한 선제적 개체수 조절로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도는 올해 ‘2023년 경기한우 명품화 사업’을 통해 한우 가격 폭락의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사육두수 과잉 문제를 해소해 한우 가격안정을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경기한우 명품화 사업’은 한우산업 발전은 물론,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고품질 축산물을 생산하기 위해 2001년부터 추진해온 사업이다.

 

특히 개체수 조절은 명품화 사업 가운데 하나인 유전체분석을 통해 축적된 정보를 활용할 예정이다. 유전체분석은 한우의 외모・유전정보를 수치화한 것으로 장기간 사육하지 않더라도 한우의 능력을 조기 파악하는 것이 가능하다.

 

현재 도내 한우 7천6백 마리의 정보를 보유 중인데, 이 정보를 활용해 25개월 이상 출산 경험이 있는 저능력우 암소 3천 마리(40%) 정도를 조기 출하시킬 계획이다. 해당 농가는 마리당 20만 원의 장려금이 지급된다.

 

안용기 도 축산정책과장은 “선제적 조기 출하를 통해 농가에서는 사료비를 절감하는 것은 물론 개체수 조절로 수급 과잉 문제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면서 “한우 가격안정을 위해 한우농가의 많은 참여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한편, 올해 ‘경기한우 명품화 사업’은 20개 세부사업에 총 46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한우개량 촉진, 농가 기반 유지 및 경쟁력 강화 등을 위한 다양한 지원을 실시할 계획이다. 사업 신청 등 자세한 문의는 경기도 축산정책과 또는 시군 축산부서로 하면 된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