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자정 지나면 비싸게 판매합니다"...自영업 편의점에 '심야할증제'?

최저임금 인상되는 만큼 늘어난 임금 감당하기 위한 심야시간 가격 인상 승인 요청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편의점 점주협회(회장 계상혁)가 내년부터 밤 12시~오전 6시 상품 가격을 5% 올려 판매하는 '심야할증제' 도입을 추진하고 있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업계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6일 업계에 따르면 편의점협회는  협회는 최저임금이 인상되는 만큼 늘어난 임금을 감당하기 위해서는 심야시간 가격 인상을 승인해달라는 입장이다. 

 

반면 편의점 본사는 법 위반 여부 등의 문제가 있다고 판단해 의견이 첨예하게 엇갈리고 있다.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 관계자는 지난 5일 회의에서 편의점 본사에 심야 할증제 도입을 요구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CU(대표 이건준)·GS25(대표 허연수)·세븐일레븐(대표 최경호)·이마트24(대표 김장욱) 등 편의점 빅4는 전편협의 심야할증제에 대한 공문과 협의 요청, 논의가 없었다고 전했다. 다만 이러한 움직임이 추진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는 유감스럽다는 반응이다.

 

또, 프랜차이즈업 특성상 섬과 같은 지역이 특징이 있는 특수 점포가 아니고서야 권장 소비자 가격을 고수해야 한다는 내용이 점포 계약서에 포함된 만큼 심야할증제의 도입 가능성은 낮다는 것이 업계의 중론이다.

 

 

이에 대해 점주들은 전편협이 추진중인 심야할증제 도입 대신 △야간 의무 영업 폐지 △주휴수당 폐지 혹은 수정 △심야시간 배분율 조정 등의 도입이 현실적이라고 맞서고 있다.

 

빅4 편의점 본사는 점주 단체 요구에 달갑지 않은 상황이다. 김연화 소비자공익네트워크 회장은 "편의점은 본인 스스로 선택한 엄연한 자영업인데 그에 대한 비용을 소비자가 부담하는 것은 좋지 않은 생각"이라면서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외환위기 이후 약 24년 만에 6%대로 올라섰지만 물가 구조는 자주 구매하는 품목으로 구성됐기 때문에 체감 물가를 나타내는 생활물가지수는 7.4%까지 치솟는 상황에서 심야할증제는 가혹하게 느껴지는 감이 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풀무원, 36겹 크로와상 엣지로 마지막 한 입까지 바삭한 ‘크로엣지 피자’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피자의 끝부분인 ‘엣지’를 차별화하여 냉동피자 시장에서 혁신을 이뤄낸 풀무원이 또 한차례 ‘엣지혁명’을 불러올 신제품을 선보인다. 풀무원식품(대표 김진홍)은 큼직한 토핑에 36겹 크로와상 엣지로 바삭하고 고소한 풍미를 극대화한 프리미엄 냉동피자 ‘크로엣지 피자’ 3종(미트칠리 토마토, 콰트로치즈 웨지포테이토, 스위트 애플크럼블)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크로엣지 피자’의 가장 큰 특징은 ‘크로엣지’로 이는 프랑스 대표 빵 ‘크로와상(크루아상)’과 피자의 끝부분 ‘엣지’의 합성어다. 크로와상은 외식 피자에서 도우 옵션으로 이미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또 MZ세대 인기 먹거리로 자리 잡으며 ‘크로플(크로와상+와플)’, ‘크로핀(크로와상+머핀)’ 등 다양한 디저트 메뉴로 활용되고 있다. 풀무원은 이렇듯 최근 먹거리 트렌드를 충실히 반영하는 것은 물론, 냉동피자 스타일을 디저트·베이커리류까지 확장해 다양한 TPO로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빵 반죽을 밀고 접는 과정을 수차례 반복하여 만들어진 36겹 크로엣지는 반죽 사이사이 공기층을 형성해 바삭한 식감을 낸다. 도우 전체가 크로와상 베이스인데다 바삭한 엣지가 있어 누구나 마지막 한 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