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리자조금관리위원회, 대구 치맥페스티벌에 오리후라이드 알린다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리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김만섭, 이하 자조금)는 오는 6일일부터 10일까지 5일간 대구광역시 두류공원 일원에서 열리는 2022년 대구 치맥 페스티벌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금번 행사참여는 그동안 자조금에서 오리고기 대중화를 위해 연구개발한 오리후라이드를 소비자에게 첫 선을 보이는 만남의 장으로 오리후라이드 맛에 대한 테스팅과 행사에 참여한 치킨프랜차이즈들에게 오리후라이드를 소개하는 두 가지 목적에서 출발했다.     
 

자조금은 대구 치맥페스티벌 행사기간 동안 방문하는 소비자들에게 현재 연구개발 중인 오리후라이드 4종의 상품을 시식, 판매하고 오리인형뽑기 등 재미와 참여를 높이는 다양한 이벤트 프로모션도 동시에 진행한다.
 

국내 유명 치킨프랜차이즈들이 대부분 참여하는 규모 있는 행사에 오리후라이드를 치킨에 익숙한 소비자에게 알리고 경험하게 하는 매우 의미 있는 이번 행사참여는 오리고기의 새로운 대중화 시대를 열어간다는 자조금의 중요한 의미와 계획을 담고 있다.  
 

오리자조금 김만섭 위원장은 “그동안 많은 시행착오와 노력을 통해 연구개발 중인 오리후라이드 상품이 소비자들과 만나는 첫 번째 행사로 기대하는 바가 크다”며“오리후라이드, 스리라차 마요덕, 만다린 오렌지덕 등 등 새로운 방식의 오리후라이드 개발을 통해 오리고기가 대중에게 한발 더 다가갈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고 싶다”고 밝혔다. 
 

오리고기 소비시장 확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온 자조금은 기존 훈제오리고기 중심의 소비에서 보다 다양한 대중화된 오리고기 먹거리 상품이 필요하다는 시장상황을 인식하고 오리후라이드 연구개발을 지속적으로 추진 중에 있으며, 하반기 치킨프랜차이즈와의 공동협력을 통한 상품 런칭을 계획하고 있다.
 

한편, 금번 열리는 대구 치맥페스티벌은 올해로 10주년을 맞는 행사로 매년 100만명이상이 방문하는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최대의 페스티벌 중 하나로 자조금은 6일 부터 5일간 오리후라이드 알리기에 적극 나선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동원F&B, 50년 수산물 노하우 담은 가정간편식 ‘간편요리 KIT’ 2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동원F&B(대표 김재옥)가 50년 수산물 전문 노하우를 담은 가정간편식(HMR) ‘간편요리 KIT’ 신제품 2종(골뱅이 비빔면, 골뱅이 알리오올리오 파스타)을 출시했다. ‘간편요리 KIT’는 꼬막, 골뱅이 등 손질하기 까다롭고 보관이 어려운 수산물을 고온 처리 공법으로 열처리해 수산 원물의 맛과 식감은 살리고 비린내를 제거한 수산물 HMR 제품이다. 각종 부재료와 양념 등이 함께 들어있어 복잡한 조리 과정 없이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신제품 ‘간편요리 KIT’ 2종은 골뱅이와 어울리는 면 요리를 즐길 수 있는 밀키트형 제품이다. ‘골뱅이 비빔면’은 쫄깃한 골뱅이와 라면 사리, 특제 양념소스 등이 동봉되어 있어 간편하게 비벼 먹을 수 있다. ‘골뱅이 알리오올리오 파스타’는 마늘과 올리브 오일로 풍미를 더한 양념소스와 골뱅이, 이탈리아풍 스파게티면, 홍고추, 버섯 등이 들어있어 전문점 수준의 맛을 그대로 재현했다. ‘간편요리 KIT’ 2종은 취향에 따라 양파, 오이, 고추 등 다양한 부재료를 추가해 더욱 푸짐하게 즐길 수 있다. 또한 상온 보관이 가능하고 파우치 봉투에 담겨 간식이나 안주 등으로 언제 어디서나 활용하기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