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2년 여름, 봉화. 구미.청도서 지역축제 성황

[푸드투데이 = 노태영기자] 코로나로 위축되었던 심리가 살아나면서 경상북도(도지사 이철우)를 방문하는 관광객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도에 따르면 5월말 기준 경북 관광객수 1384만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31%가 증가했다. 이는  5월부터 본격적으로 개최된 대면・오프라인 축제가 일정부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그 증가세는 더욱 뚜렷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도는 이러한 여행수요를 다양하고 이색적인 여름축제로 휴가철 행락객의 발길을 경북으로 돌린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오는 7~8월에는 휴가기간에 맞춰 축제를 일제히 개최한다.

 

먼저 이달 30일에 문화체육관광부 대표축제인 봉화은어축제가 그 첫 테이프를 끊는다.봉화은어축제는 ‘봉화에서 COOL하게! 은어로 FUN하게’를 주제로 내달 7일까지 봉화읍 내성천 일원에서 개최된다.

주요 프로그램은 30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미스트롯 콘서트, 한여름밤의 작은 음악회, 은어축제 버스킹, 지역  트롯신이 떳다 등 음악이 있는 여름 콘텐츠 프로그램이 열릴 예정이다.

 

또 은어 반두・맨손잡이 체험, 은어 숯불・그릴구이, 은어 먹거리 장터 등 체험 이벤트와 아이들이 좋아하는 샌드아트 모래놀이장, 어린이 물놀이장을 마련해 전 연령층이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내성천의 깨끗하고 시원한 물에서 은어와 함께 여름휴가 추억을 남기도록 세심하게 준비했다.

 

내달 5일에는 성주생명문화축제가 개막한다.

 

‘생명이 살아있다! 무지개빛 성주’를 주제로 내달 14일까지 성주 성밖숲과 성주역사테마공원 일원에서 세종 태실을 매개로한 생명선포식, 태교음악회, 드림페스티벌 등 주제공연과 참외디저트푸드와 먹거리 존, 전시 체험존이 관광객을 맞이한다.

 

또 힐링와숲존을 운영해 홀로그램 미디어아트, 미디어 파사트와 물놀이 시설, 힐링쉼터 등 썸머바캉스존, 메타버스축제장을 구축해 체험과 게임, 이벤트를 진행하여 홍보효과도 극대화 한다는 계획이다.

내달 27일에는 울릉도에서 오징어축제가 개막한다.

 

울릉도 저동항 일원에서 개최되는 이번 축제는 오징어 3종경기, 오징어맨손잡기, 오징어 요리경연대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됐으며, 예년 인기가 많았던 피맥(피데기와 맥주)파티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외에도 이색적인 축제가 다채롭다.

 

구미에는 국민간식 라면을 주제로 한 라면캠핑페스티벌이 내달 27일부터 28일까지, 봉화에서는 한여름 산타마을 축제가 이달 23부터 내달 21일까지 1달여간 열린다.

또 봉자(봉화의 자생꽃)페스티벌이 이달 28일부터 내달 7일까지, 청도에는 반려동물 펫 콘서트가 내달 6일 개최되는 등 한여름 경북에는 이색적이고 풍성한 축제들이 여름밤을 채울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불볕더위 여름, 시원한 곳을 찾아 떠나는 여름 휴가철 행락객을 위한 축제를 다채롭게 준비했다”며 “안전하고 편안한 경북, 코로나로 지친 심신을 회복할 수 있는 최고의 지역인 경북에서 오랜만에 찾아온 휴가를 보내며 행복한 추억을 만들어 가길 바란다” 고 밝혔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