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여고 급식에 개구리 반찬이?..사체와 섞인 열무김치 '충격'

학교측 "해당 김치 전량 폐기, 공급업체와 계약 파기"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1000명이 넘는 학생과 교직원이 먹는 급식에서 개구리 사체가 발견,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30일 SNS상에서는 반쯤 잘려나간 개구리가 섞인 열무김치 사진이 퍼져나갔다. 이 열무김치는 서울 강서구 관내 한 고등학교 급식으로 나온 반찬 중 하나다. 열무김치와 뒤섞인 개구리는 눈과 입이 남아 있었다.

 

해당 사실을 확인한 학교측은 해당 김치를 전량 폐기하고, 공급업체와의 계약을 파기했다. 서울시교육청은 경위 조사에 즉각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 측은 가정통신문을 통해 ‘이물질이 들어있던 열무김치는 납품 업체에서 식자재를 세척, 가공해 만든 완성 식품으로, 본교 급식실에서는 이를 납품받아 배식하던 중 발생한 것’이라며 ‘해당 식품 납품 업체 대표를 소환, 사건의 경위를 파악했고 해당업체의 잘못임을 인정했다’고 설명했다.

 

서울시교육청은 김치 납품업체와 학교를 대상으로 김치 공급 과정에서 절차상 하자 여부 등을 조사키로 했다.

관련기사

56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한국형 채식 즐겨요” 오뚜기X두수고방, ‘두수고방 컵밥·죽’ 8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가 전통 채식 레스토랑 ‘두수고방’과 함께 채식 재료만을 사용한 제품을 선보인다. 최근 건강 트렌드 확대와 레스토랑 간편식(RMR) 성장에 따라, 채식 전문점과의 협업을 통해 컵밥과 죽을 RMR로 재탄생시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전략이다. 오뚜기는 이번 협업을 통해, 팥, 들깨, 버섯 등 다양한 원료를 활용해 한식의 장점을 살린 한국형 채식 스타일의 ‘두수고방 컵밥(4종)·죽(4종)’ 8종을 준비했다. 경기 수원시 앨리웨이 광교에 위치한 ‘두수고방’은 사찰음식의 대가인 정관 스님 제자인 오경순 셰프가 운영하는 채식 레스토랑으로, 오뚜기 두수고방 컵밥·죽 메뉴 개발에 함께 참여하여 두수고방의 맛과 가치를 담은 제품을 만들어냈다. 우선, 두수고방 죽 4종은 ▲수수팥범벅 ▲들깨버섯죽 ▲된장보리죽 ▲흑임자죽으로, ‘수수팥범벅’은 잘 삶은 팥과 수수, 찹쌀이 어우러진 진한 고소한 맛이 일품이다. 다양한 버섯을 넣은 ‘들깨버섯죽’은 버섯만의 고유한 감칠맛을 살리고 들깨의 고소함을 더했으며, ‘된장보리죽’은 구수한 풍미의 된장 국물에 근대와 보리, 뿌리야채를 넣어 식감을 살렸다. ‘흑임자죽’은 검은깨의 고소하고 담백한 맛을 즐길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