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하늘길 열리고 이용객 폭증한 인천공항...푸드코트 매출 수직 상승

스쿨푸드 인천공항점, 매출 538% 상승, 스타벅스 매장 5곳도 매출 2배 가까이 올라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해외입국자 대상 자가격리 면제가 시행으로 인천공항의 이용객이 늘어나면서 푸드코트를 찾는 소비자들도 폭증하고 있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5월 첫째 주에 인천공항으로 여행객이 몰리면서 스쿨푸드 인천공항점의 매출이 대폭 상승했다.

 

지난 2일부터 8일까지 인천공항 제 1터미널 출국장 2층에 입점한 ‘스쿨푸드 인천공항점’의 매출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538% 상승했다. 이와 함께 스쿨푸드의 대표 메뉴인 마리, 떡볶이, 덮밥 등의 분식 메뉴가 해외 출국을 앞둔 소비자들의 한식 니즈를 충족하고, 다양한 구성의 세트 메뉴를 판매해 친구 및 가족 단위의 여행객들이 여행 전 간편하게 분식을 즐길 수 있다는 점도 매출 성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매출 상승의 주요 요인으로는 코로나19로 억눌렸던 여행 심리가 해외입국자 자가격리 면제 시행 이후 폭발했으며, 국제 항공 여객 수 증가와 함께 황금연휴 동안 공항 하루 이용객 수가 3만 명을 넘는 등 공항 방문자가 폭증하면서 입점 브랜드의 매출 상승으로 이어진 것으로 풀이된다.

 
스쿨푸드 관계자는 “팬데믹 시기 사회적 거리두기 및 해외입국자 대상 자가격리 시행 정책으로 이용객이 감소했던 인천공항점은 앞으로 수익성이 대폭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라며 “앞으로 스쿨푸드의 브랜드 경쟁력을 내세워 사업 확대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롯데GRS은 인천국제공항에서 운영 중인 롯데리아 3개 지점의 이달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50%나 신장했다고 밝혔다. 지난 4월 전년 동기 대비 신장률은 80%다. 인천국제공항에 입점한 엔제리너스 3곳의 4,5월 매출도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50%씩 성장했다. 코로나19 발생 전인 2019년 매출에 비해선 아직 절반 정도밖에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지만, 본격적인 휴가철이 시작되는 6월부터 매출이 꾸준히 증가할 것이라는 게 롯데GRS측 설명이다.

 

인천공항에 있는 스타벅스 매장 총 5곳의 매출액도 전년보다 2배 가까이 늘었다. 외식업계는 지난 3월 21일부터 시행된 해외입국자 대상 자가격리 면제 이후 인천국제공항 방문자가 증가한 영향을 받은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편, 국토교통부 항공 포털시스템에 따르면, 인천국제공항의 지난달 공항 이용객은 64만 975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261.3%나 뛰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SPC 던킨, ‘알로라 나시와 코코넛 파라다이스’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SPC그룹 계열사 비알코리아가 운영하는 던킨이 본격적인 여름 시즌을 맞아 휴양지 감성을 물씬 느낄 수 있는 포켓몬 도넛 ‘알로라 나시와 코코넛 파라다이스’를 7월 이달의 도넛으로 선보인다. 입안에 펼쳐지는 천국의 맛 ‘썸머 파라다이스’를 모티브로 한 ‘알로라 나시와 코코넛 파라다이스’는 새하얀 백사장이 펼쳐진 여름 해변 옆에 꼽혀 있는 코코넛 야자수를 연상시키는 비주얼이 특징이다. 상큼달콤한 파인애플 필링을 듬뿍 채운 도넛 위를 고소한 로스트 코코넛 토핑으로 마무리해 이색 풍미를 선사하고, 여기에 글로벌 인기 콘텐츠 포켓몬스터 속 알로라 지방에 사는 야자열매 포켓몬 ‘나시’ 모양의 픽을 꽂아 휴양지 감성을 더했다. 던킨은 신제품 출시를 기념해 오는 4일부터 8일까지 해피포인트 애플리케이션에서 ‘이달의 도넛 3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해피앱 이벤트 페이지에서 쿠폰을 다운로드한 후, 매장에 방문해 사용하면 된다. SPC그룹 던킨 관계자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일상에서도 휴양지 분위기를 느낄 수 있도록 이국적 풍미의 ‘알로라 나시와 코코넛 파라다이스’를 출시하게 됐다”며 “던킨 이달의 도넛과 함께 유쾌한 에너지를 충전하시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