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식약처, 전국 식용란수집판매업체 333곳 점검...3곳 적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달걀의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식용란수집판매업체 등 333곳을 점검하고 '축산물 위생관리법'을 위반한 3개 업체를 적발해 관할 지자체에 행정처분을 요청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최근 온라인으로 달걀 등 축산물 거래액이 증가하고 올해 1월 1일부터 달걀 선별․포장 대상이 가정용에서 업소용까지 확대됨에 따라 ‘온라인으로 달걀을 판매하는 업체’ 128곳과 ‘음식점 등에 업소용으로 달걀을 판매하는 업체’ 98곳 등 총 333곳을 선정해 4월 12일부터 25일까지 17개 지자체와 함께 실시했다. 
  

주요 점검 내용은 ▲깨진 달걀 등 식용에 부적합한 달걀 취급 여부▲물세척한 달걀의 냉장유통 현황 ▲6개월마다 1회 이상 품질검사 실시 여부 ▲선별․포장 처리 현황 등이다.
 

이번 점검 결과 대부분의 달걀 취급업체가 적합했으나 ‘종사자의 건강진단’을 하지 않아 적발된 3곳은 관할 지자체가 과태료 부과 등의 행정처분 조치를 하고, 6개월 이내에 다시 점검해서 개선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민들이 달걀을 많이 소비하는 점을 고려해 지속적으로 달걀 안전관리를 추진하는 등 안전한 축산물이 유통․소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대상 라이틀리, 벨리곰 곤약볶음밥 2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대상 온라인 전문 브랜드 ‘라이틀리’가 벨리곰 곤약볶음밥 2종을 출시한다. 라이틀리 벨리곰 곤약볶음밥 2종은 ▲참치김치 곤약볶음밥 ▲매콤해물 곤약볶음밥이다. 곤약을 주원료로 활용해 칼로리 걱정 없이 맛있으면서도 든든하게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대상은 라이틀리 브랜드를 홍보하고 캐릭터 콘텐츠를 강화하고자 라이틀리 벨리곰 컬래버레이션 상품을 출시했다. 벨리곰은 구독자 수 52만명이 넘는 유튜브 벨리곰TV의 분홍색 곰 캐릭터다. 대상㈜은 이번 신제품 패키지 디자인에 벨리곰을 활용해 눈길을 끌었다. 벨리곰 참치김치 곤약볶음밥은 아삭아삭한 김치와 고소한 참치, 깊은 풍미의 고추장을 함께 볶아 매콤한 감칠맛이 특징이다. 벨리곰 매콤해물 곤약볶음밥은 낙지와 오징어, 새우 등 각종 해산물과 채소를 해물 특제소스로 볶아 맛있게 매운 맛을 자랑한다. 조리법도 간단하다. 프라이팬을 이용할 경우, 기름을 두르고 달군 후 제품을 넣고 주걱으로 저으며 약 4분간 조리하면 맛있는 볶음밥이 완성된다. 기호에 따라 양파, 파, 계란 등을 추가하면 다채롭게 즐길 수 있다. 전자레인지를 이용할 때는 전용 용기에 담아 랩을 씌우고 약 4분 30초 동안 조리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