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업계는지금]파리바게뜨VS뚜레쥬르, K-베이커리 전파 속도전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SPC그룹 파리바게뜨와 CJ푸드빌의 뚜레쥬르가 해외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SPC그룹은 파리바게뜨통해 2004년 중국을 시작으로 해외사업을 시작했다. 초기에는 직영 형태로 발판을 다져오다가 2009년부터 가맹 사업을 시작했다. 최근 2년간 문을 연 신규 매장들의 현지인 고객 비중이 70%를 넘을 정도로 안정적으로 정착했다는 평이다.

 

SPC그룹은 중국과 미국, 프랑스, 말레이시아 등 7개 국가에서 440여개의 파리바게뜨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올 초에는 해외 진출 국가별 책임자를 대부분 현지인들로 선임하는 등 해외 확장에 공을 들이고 있다. 글로벌 사업은 허진수 사장이 직접 총괄한다. 올해 상반기는 인도네시아에 3개 매장을 잇따라 오픈하고 말레이시아에 현지 생산공장 건립을 추진하는 등 동남아 시장 확대에 나섰으며 하반기에는 영국과 캐나다에 파리바게뜨를 정식 론칭한다는 방침이다.

 

 

파리바게뜨는 미국의 경우 핵심 상권인 뉴욕 맨해튼에서만 10개가 넘는 매장을 운영 중이며 매장 수를 2030년까지 현재 96개에서 1000여 개로 늘릴 계획이다. 300여 개 매장을 운영 중인 중국에서는 가맹 사업을 확장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2019년 4월 톈진시에 2만800㎡ 규모의 'SPC톈진공장'이다. SPC그룹의 해외 생산시설 10여 곳 중 가장 큰 규모로, 빵·케이크뿐 아니라 가공채소·소스류 등 400여 개 품목을 생산할 수 있다.

 

파리바게뜨의 해외시장 전략은 고급화·현지화·다양화로 꼽힌다. 국가별로 다른 문화와 취향을 고려한 제품으로 차별화를 두고 있다는 것이 사측의 설명이다. 실제 미국에서는 초콜릿 크루아상·피넛크림 브레드 등 전통적인 제품이 인기를 끄는 반면 프랑스에선 전통 바게트가 많이 팔린다. 중국에서는 고기가루를 얹은 육송빵 등 다양한 제품을 선보인 것이 주효했다.

 

 

CJ푸드빌(대표 김찬호)이 운영하는 뚜레쥬르는 미국 내 20번째 주(州)에 진출했다. CJ푸드빌은 이 달 코네티컷, 펜실베이니아, 네브래스카 3개 주에 신규 매장을 오픈하며 미국 내 총 20개 주에 진출한다. 2018년 12개 주에서 매장을 운영하던 뚜레쥬르는 2021년에만 미시건, 플로리다, 콜로라도 등 신규 지역에 깃발을 꽂으며 17개 주까지 영토를 확장했고, 올해 말까지 총 22개 주 진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뚜레쥬르는 해외 첫 진출국인 미국에서 2004년부터 직영 형태로 발판을 다져오다 2009년 이후 가맹점 위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사측은 미국 시장에서의 성공 비결은 K-베이커리의 강점을 극대화한 제품 차별화 전략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크루아상, 바게트 등 단일 품목 위주인 현지 베이커리와 달리, 한 매장에서 평균 200여 종에 가까운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며 소비자 만족도를 높였다.

 

 

특히, 프리미엄 생크림 케이크는 투박한 버터케이크 위주의 현지 제품과 달리, 촉촉한 생크림의 맛과 세련된 디자인으로 뚜레쥬르의 대표 제품으로 자리 잡았고, 현지 고객 니즈를 반영한 현지 전용 제품 ‘망고 생크림 케이크’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물 대신 우유로만 반죽한 빵에 우유 크림을 넣은 국내 히트제품 ‘순진 우유크림빵’ 역시 현지 베스트셀러다.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현재 뚜레쥬르는 로스앤젤레스, 뉴욕, 텍사스, 시카고 등 주요 도시를 포함 총 75개 매장을 운영 중이며, 이달 말까지 2개 매장을 추가로 연다. 이번에 새롭게 연 매장들은 현지 고객 비중이 압도적인 각 지역의 번화한 중심 상권에 위치해, 해당주의 1호점으로서 뚜레쥬르 브랜드를 널리 알리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뉴헤이븐점’은 코네티컷 주의 메인 도시 뉴헤이븐(New Haven) 다운타운에 약 360㎡의 대형 로드숍 형태로 자리 잡았다. 인근에 예일대, 코네티컷 주립대 등 유명 대학이 위치한 도시인만큼, 활기찬 분위기와 트렌디한 제품 구성으로 현지 고객을 사로잡는다는 계획이다.

 

 

펜실베이니아 주의 ‘해버포드점’은 필라델피아의 위성도시인 브린 모어(Bryn Mawr)의 주거지와 상업 지역의 중심에 위치했다. 브린 모어는 각종 대학 및 학교가 밀집된 교육 도시로, 평균 연령 23.5세인 젊은 고객층을 집중 공략해 뚜레쥬르의 인지도를 높일 예정이다.

 

네브래스카 주 1호 매장인 ‘오마하점’은 수준 높은 학군과 쇼핑 시설이 밀집된 오마하 지역 주요 스트립 몰에 약 330㎡의 규모로 오픈했다. CJ푸드빌 관계자는 “섣부른 외형 확장을 지양하고 탄탄한 내실을 다지기 위해 치열하게 노력한 결과 4년 연속 흑자 최대치를 경신할 정도로 견고한 수익 모델로 자리 잡았다”면서 “새롭게 진출한 각 지역 1호점을 성공적으로 안착시켜 미국 사업 성장의 동력으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SPC 던킨, ‘알로라 나시와 코코넛 파라다이스’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SPC그룹 계열사 비알코리아가 운영하는 던킨이 본격적인 여름 시즌을 맞아 휴양지 감성을 물씬 느낄 수 있는 포켓몬 도넛 ‘알로라 나시와 코코넛 파라다이스’를 7월 이달의 도넛으로 선보인다. 입안에 펼쳐지는 천국의 맛 ‘썸머 파라다이스’를 모티브로 한 ‘알로라 나시와 코코넛 파라다이스’는 새하얀 백사장이 펼쳐진 여름 해변 옆에 꼽혀 있는 코코넛 야자수를 연상시키는 비주얼이 특징이다. 상큼달콤한 파인애플 필링을 듬뿍 채운 도넛 위를 고소한 로스트 코코넛 토핑으로 마무리해 이색 풍미를 선사하고, 여기에 글로벌 인기 콘텐츠 포켓몬스터 속 알로라 지방에 사는 야자열매 포켓몬 ‘나시’ 모양의 픽을 꽂아 휴양지 감성을 더했다. 던킨은 신제품 출시를 기념해 오는 4일부터 8일까지 해피포인트 애플리케이션에서 ‘이달의 도넛 3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해피앱 이벤트 페이지에서 쿠폰을 다운로드한 후, 매장에 방문해 사용하면 된다. SPC그룹 던킨 관계자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일상에서도 휴양지 분위기를 느낄 수 있도록 이국적 풍미의 ‘알로라 나시와 코코넛 파라다이스’를 출시하게 됐다”며 “던킨 이달의 도넛과 함께 유쾌한 에너지를 충전하시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