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강한 설 명절 보내기 : 명절음식편] 튀기고 볶는 명절음식, 칼로리 따져 조절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민족 대명절 설이 코 앞으로 다가왔다. 코로나19로 작년에도 이어 올해도 '비대면 설날'이 예상된다. 정부는 지난 20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설 특별방역대책을 시행한다. 건강하고 안전한 설 명절을 위한 생활방역과 제수용품 장보리 요령, 건강기능식품 구매 요령, 명절음식 조리.보관.섭취 방법 등을 식품의약품안전처를 통해 알아본다.<편집자주>


◇ 계란.생닭 만진 후 비누로 씻고 채소·과일 만져야 교차오염 방지
냉장.전자레인지 해동 바람직...물에 담구는 해동 방식 식중독균 증식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27일 설 명절을 안전하고 건강하게 지낼 수 있도록 올바른 식품 구매, 음식 재료의 준비‧보관, 식중독 예방 요령 등 식품 안전 정보를 제공한다.


명절음식을 만들기 전 비누 등 손세정제를 사용해 30초 이상 흐르는 물에 손을 씻어야 하며, 조리 시 위생장갑을 착용한다.
   

특히 계란이나 생닭을 만진 손으로 채소·과일 등을 만질 경우 식중독균이 전염될 수(교차오염) 있으므로 반드시 비누 등으로 사전에 손을 씻어야 한다.


구입한 명절 음식 재료들을 냉장고에 보관할 경우 달걀과 생고기(육류·어류 등)는 가열‧조리 없이 먹는 채소와 직접 닿지 않도록 보관에 주의한다.
   

냉동보관 육류·어패류와 장기간 보존하는 식품은 냉동고 안쪽에 깊숙이 넣고, 냉장실 문 쪽은 온도 변화가 크므로 금방 먹을 식품을 보관하는 것이 좋다. 
  

냉동 상태에서 활동을 멈췄던 세균은 잘못된 해동방식으로 다시 증식할 수 있으므로 냉동 육류, 생선 등의 해동 시 주의가 필요하다.
   

해동 방식은 냉장 해동 또는 전자레인지 해동이 바람직하고 냉동된 식품의 냉동과 해동을 되풀이하거나 온수‧상온에서 해동하는 일, 물에 담근 채 오랜 시간 방치하는 것은 식중독균을 증식시킬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닭 등 가금류, 수산물, 육류 등을 세척할 때에는 주변에 있는 채소, 과일 등에 물이 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세척한 식재료는 가능한 빨리 조리에 사용하고, 바로 조리하지 않을 경우에는 냉장 보관하도록 한다.
   

육류·생선, 생야채는 칼·도마를 구분해서 사용하거나 사용 후에는 세제를 사용하여 깨끗이 씻고 소독해 칼·도마로 인한 교차 오염을 방지한다.


음식을 가열 조리 시 음식물의 내부까지 충분히 익혀야 한다. 고기완자 등 분쇄육을 조리할 때는 반드시 속까지 완전히 익혀야 하며 햄·소시지 등 육가공품은 중심온도 75℃에서 1분 이상, 굴‧조개 등 어패류는 85℃에서 1분 이상 가열 조리해야 한다.


◇ 설탕 대신 파인애플, 배, 키위 사용해 당 줄이기
어패류, 구이 위주로 준비, 레몬즙으로 비린내 제거
나물류, 기름에 볶는 방법 보다 데쳐서 조리 추천


명절 음식은 많은 양을 미리 조리해 보관하는 경우에는 빠르게 식혀서 덮개를 덮어 냉장고에 보관한다.


국‧찌개 등 국물 음식은 조리 중간에 간을 하기 보다, 조리 마지막에 간을 하거나 식사할 때 소금‧양념장을 활용하면 덜 짜게 섭취할 수 있다.
   

갈비찜, 불고기 등에 설탕 대신 파인애플, 배, 키위 같은 과일을 사용하면 당도 줄이고 연육효과를 얻을 수 있으며, 버섯, 양배추, 양파 등 채소와 함께 조리하면 요리의 맛을 살리면서 나트륨 배출에 도움이 된다.
   

어육류는 양념을 사용하는 조림보다는 구이 위주로 준비하고, 레몬즙 등을 활용해 신맛을 첨가하면 비린내가 제거되고 싱거운 맛을 느낄 수 있다.
   

나물류는 기름에 볶는 방법 보다 데쳐서 조리하고, 미리 양념에 무쳐두면 채소가 숨이 죽고 수분이 나와서 간이 싱거워지므로 먹기 직전 간을 맞추는 것이 좋다. 


조리된 음식은 냉장‧냉동고에 보관하고, 상온에 보관한 경우에는 2시간 이내에 섭취하거나 반드시 재가열한 후 섭취해야 한다.


명절음식은 기름에 튀기고 볶는 등 고열량, 고지방 음식이 많아 열량을 적게 섭취할 수 있도록 칼로리를 따져 식사량을 조절하는 것이 필요하다.


떡국 한 대접(700g)이 588칼로리, 조기구이 1인분(180g)이 461칼로리, 떡갈비 200g이 403칼로리, 쇠고기완자전 200g이 323칼로리로 명절음식 영양정보는 식품안전정보포털 식품안전나라(www.foodsafetykorea.go.kr/fcdb) 영양성분 데이터베이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KFC, 소울푸드 ‘떡볶킨치킨’ 시판...떡과 어묵 튀김 더해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KFC가 떡볶이와 치킨을 결합한 신메뉴 ‘떡볶킨치킨’을 출시했다. KFC는 남녀노소 누구나 즐기기 좋아하는 두 대표 간식을 이용해 보다 폭넓은 고객층을 공략하고, 익숙하면서도 새로운 맛으로 떡볶이와 치킨 마니아들의 눈길을 끌 수 있는 제품을 선보이고자 떡볶킨치킨을 출시 했다. 떡볶킨치킨은 치킨에 매콤하면서도 달달한 떡볶이 양념 옷을 입힌 제품으로, 기존 양념치킨과는 또 다른 매력을 드러낸다. 여기에 떡볶이에는 빠질 수 없는 떡과 어묵 튀김을 함께 올려 떡볶이와 치킨을 한 번에 즐기는 느낌과 재미를 더했다. KFC는 동시에 프리미엄 닭다리 통살로 즐길 수 있는 ‘떡볶킨블랙라벨치킨’도 출시하며, KFC의 인기 버거, 치킨과 함께 구성된 ‘떡볶킨팩’ 2종, 1인이 가볍게 먹기 좋은 사이드와 콜라와 함께 구성된 떡볶킨콤보 제품도 함께 선보인다. KFC 관계자는 ‘떡볶킨치킨’은 떡볶이 또는 치킨에 대한 고민을 해결하고, 먹는 재미에 대한 요소도 더한 제품”이라며 “최근 KFC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한 오징어 튀김 ‘콘찡어바이트’와 쫄깃한 모짜렐라치즈가 듬뿍 들어있어 남녀노소 모두가 좋아하는 ‘치즈볼’과의 메뉴 조합도 추천한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