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코로나 특수...일회용 젓가락.즉석조리식품 생산액 '껑충'

URL복사

식약처, 식의약 통계로 알아본 식·의약품 생산·소비 동향 발표
2020년 식·의약품 총 생산액 139조 9500억원...전년대비 7.2%↑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코로나19가 장기화 되면서 건강 관심에 따른 식생활 소비 패턴도 변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마스크 등 방역물품의 두드러진 성장세와 함께 간편식·배달음식 소비 증가로 일회용 젓가락, 즉석조리식품 생산액이 크게 증가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가 2020년 식·의약품 통계자료를 바탕으로 발간한 '2021년 식품의약품통계연보'를 분석한 결과, 코로나19 발생 첫해인 2020년 식·의약품 산업은 전년대비 총 생산액이 증가했고, 특히 마스크·손소독제·진단시약 등 코로나19 관련 방역물품 산업을 중심으로 성장세가 두드러졌다고 27일 밝혔다.


2020년 식·의약품 산업의 총 생산액은 139조 9500억원으로 2019년 130조 5600억원 대비 약 7.2% 증가했다.


특히 마스크·손소독제가 포함된 의약외품 생산액과 코로나19 진단시약 등 의료기기 생산액은 각각 3조 7100억원, 10조 1400억원으로 전년대비 각각 120.9%, 39.2% 증가했으며, 식·의약품 산업 총 생산액의 약 60%를 차지하는 식품산업의 생산액은 전년대비 4.1% 증가한 84조 3300억원으로 식·의약품 산업의 성장세를 안정적으로 뒷받침했다.


식·의약품 산업의 총 수출액은 36조 1200억원, 총 수입액은 47조 8400억원으로 전년대비 총 수출액은 31.0%(’19년 총 수출액 27조 5800억원), 총 수입액은 2.0%(’19년 총 수입액 46조 9000억원) 증가했다.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전년대비 수출액이 증가한 주된 원인은 완제의약품과 체외진단 의료기기의 수출액이 각각 7조 9300억원(’19년 수출액 4조 800억원), 4조 2000억원(’19년 수출액 5800억원)으로 크게 늘었기 때문이고, 화장품 분야의 수출액도 8조 2877억원(’19년 수출액 7조 6086억원)으로 사상 최대치를 달성한 것이 원인으로 분석됐다.

 

의약외품, 의료기기 시장 변화...치약 밀어낸 마스크, 생산액 1위 차지


한편 식·의약품 생산·유통 통계에서 관찰된 코로나19와 관련한 세부적인 변화는 의약외품의 경우 코로나19 예방목적으로 마스크와 손소독제의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생산액은 전년대비 120.9% 증가한 3조 7100억원, 국내 시장규모도 전년대비 145.8% 증가한 3조 5000억원으로 나타났다.


특히 마스크 생산액은 2조 483억원으로 전년대비 약 9배(818.1%) 증가해 최근 3년 간 1위 품목인 치약제를 밀어내고 생산액 1위(점유율 55.1%)를 차지했고, 외용소독제(손소독제, 손소독티슈 등) 역시 생산액 3,890억원으로 전년대비 약 10배(926.4%) 증가하여 2위(점유율 10.5%)를 차지했다. 


의료기기의 경우 코로나19 확산으로 진단시약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생산액은 전년 대비 39.2% 증가한 10조 1,358억원을 기록했고, 진단시약의 해외수출에 힘입어 무역수지가 최초로 흑자로 전환됐다.
    

특히 체외진단 의료기기 생산액은 3조 3549억원으로 전년 대비 약 6.3배(553%) 증가했으며 그중 코로나19 진단시약(고위험성 감염체 유전자검사)의 생산액은 1조 4267억원으로 전년대비 약 26.4배(2,535%) 증가하여 최근 3년간 생산액 1위를 기록하던 치과용임플란트를 2위로 밀어내고 1위를 차지했다. 


간편식·배달음식 소비 증가...일회용 젓가락.즉석조리식품 생산액↑


간편식·배달음식 소비 증가로 일회용 젓가락 생산액과 수입액이 각각 277억 4200만원, 349억 8700만원으로 전년대비 60.5%, 11.9% 증가했으며, 즉석조리식품 생산액도 1조 7000억원으로 전년대비 13.6% 증가했다. 


또한 온라인으로 생필품 구매가 늘어남에 따라 해외직구도 증가해 해외직구식품 구매건수·금액이 전년대비 각각 28.7%, 21.0% 증가했고, 수입식품 등 인터넷 구매대행업체 수 역시 전년대비 123.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인한 국내 소비 위축으로 생산·수출입에 변화를 보인 품목도 있었다.
   

그간 의료기기의 생산·수입 분야에서 강세를 보여온 1회용 소프트콘택트렌즈의 경우 생산액은 전년대비 18.7% 감소하여 생산액 순위가 4위에서 6위로 낮아졌으며, 수입액 역시 40.2% 감소해 수입액 순위도 1위에서 6위로 낮아졌다.


화장품의 경우 수출액은 8조 2877억원으로 전년대비 8.9% 증가해 무역수지 흑자액 7조원 돌파에 기여했으나, 생산액과 수입액은 전년대비 각각 6.8%, 12.3% 감소했으며 특히 색조 화장품 생산액은 전년대비 21.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별 건강에 대한 관심도 증가...건강기능식품 전년대비 12.7%↑
 

코로나19로 평상 시 건강관리와 면역력 증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건강기능식품의 매출액은 3조 3254억원으로 전년대비 12.7% 증가했다.
  

건강기능식품 매출액 1위는 면역력 증진에 도움을 줄 수 있는 홍삼 품목으로 홍삼의 2020년 점유율은 31.9%(1조 609억원)이었다. 
   

또한 항산화·구강에서의 항균작용에 도움을 줄 수 있는 프로폴리스 추출물 품목과 활동량 감소로 인한 신체기능 보완(유익균 증식 및 배변활동 원활)에 도움을 줄 수 있는 프락토올리고당 품목의 매출액도 각각 114.9%, 125.7% 증가했다. 

 
샐러드, 절단과일 등 신선편의식품의 생산액도 2059억원으로 전년대비 24.4% 증가했으며, 일상 속에서 건강관리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소비트렌드는 앞으로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2020년 식·의약 통계자료가 식·의약 산업 현황을 분석하기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되고, 미래에 업계의 제품 개발 연구와 정부 정책 수립 등 식·의약 산업 발전에 널리 활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롯데푸드, 출시 50주년 맞아 ‘아맛나 앙상블’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국내 판매중인 바 아이스크림중 가장 오래된 제품인 ‘아맛나’가 지천명(知天命)을 맞았다. 롯데푸드(대표 이진성)는 아맛나 출시 50주년을 맞아 ‘아맛나 앙상블’을 선보인다. 아맛나 앙상블은 잔칫집 떡을 모티브로 만들어 50주년 축하의 의미를 더했다. 네모 모양에 하얀 외관으로 마치 백설기를 연상시킨다. 우유 아이스크림에 통팥과 떡이 가득 들어가 풍성한 식감을 느낄 수 있다. 올해 한정판으로 운영되며 패키지도 복고풍으로 디자인했다. 1972년 출시된 아맛나는 현재 판매중인 국내 바 아이스크림 중 가장 오래된 제품이다. 국내 최초의 대량생산 아이스크림인 ‘삼강하드’의 후속작으로, 달콤한 통팥시럽을 우유가 섞인 얼음이 감싸고 있다. 얼음 한 가운데에 통팥시럽을 넣는 것이 출시 당시에는 쉽게 흉내 낼 수 없는 고급기술이어서 폭발적인 인기를 모았다. 아맛나는 지금도 연 2500만개가량 판매되며 오랜 사랑을 받고 있다. 1962년 7월 국내에 첫 선을 보인 ‘삼강하드’는 국내 최초의 위생화된 설비로 만든 대량생산 아이스바다. 소위 아이스께끼만 있던 60년대에 출시된 삼강하드는 ‘하드’라는 단어가 아이스바를 이르는 말로 자리잡도록 한 상징적인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