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aT, 폐쌀포대 업사이클링 가방 판매수익금 전액 기부

URL복사

지구촌 이웃 위해 국제구호단체에 기부금 전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김춘진)는 21일 폐쌀포대를 재활용해 제작한 업사이클링 파우치백의 판매수익금 전액을 국제구호단체 러브씨드(대표 김훈)에 기부했다.

 
이번에 전달한 기부금은 코로나로 인해 경제활동을 하지 못해 하루 한 끼 식사조차 해결하기 힘든 케냐 원주민들에게 옥수수가루, 콩 등 식량을 제공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공사는 우리쌀 5만톤의 해외 식량원조 과정에서 불가피하게 생기는 폐쌀포대를 100% 재활용하여 업사이클링 파우치백을 제작했으며, 지난 12월 한 달 동안 네이버 해피빈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판매했다.

 
크라우드 펀딩은 준비한 수량 300개가 조기에 전량 판매되며 인기리에 종료됐고 약 480만원 수익금 전액을 이번에 기부하게 됐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김춘진 사장은 “이번 폐쌀포대 업사이클링은 자원 재활용의 가치와 함께 폐쌀포대 소각 폐기 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크게 줄일 수 있었다”며, “이번 지원금이 케냐 원주민의 식량 구호에 도움이 되길 희망하며, 앞으로도 지구촌과 더불어 사는 상생의 가치를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롯데푸드, 출시 50주년 맞아 ‘아맛나 앙상블’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국내 판매중인 바 아이스크림중 가장 오래된 제품인 ‘아맛나’가 지천명(知天命)을 맞았다. 롯데푸드(대표 이진성)는 아맛나 출시 50주년을 맞아 ‘아맛나 앙상블’을 선보인다. 아맛나 앙상블은 잔칫집 떡을 모티브로 만들어 50주년 축하의 의미를 더했다. 네모 모양에 하얀 외관으로 마치 백설기를 연상시킨다. 우유 아이스크림에 통팥과 떡이 가득 들어가 풍성한 식감을 느낄 수 있다. 올해 한정판으로 운영되며 패키지도 복고풍으로 디자인했다. 1972년 출시된 아맛나는 현재 판매중인 국내 바 아이스크림 중 가장 오래된 제품이다. 국내 최초의 대량생산 아이스크림인 ‘삼강하드’의 후속작으로, 달콤한 통팥시럽을 우유가 섞인 얼음이 감싸고 있다. 얼음 한 가운데에 통팥시럽을 넣는 것이 출시 당시에는 쉽게 흉내 낼 수 없는 고급기술이어서 폭발적인 인기를 모았다. 아맛나는 지금도 연 2500만개가량 판매되며 오랜 사랑을 받고 있다. 1962년 7월 국내에 첫 선을 보인 ‘삼강하드’는 국내 최초의 위생화된 설비로 만든 대량생산 아이스바다. 소위 아이스께끼만 있던 60년대에 출시된 삼강하드는 ‘하드’라는 단어가 아이스바를 이르는 말로 자리잡도록 한 상징적인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