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CJ푸드빌 뚜레쥬르, ‘플라스틱 칼’ 고객 요청 시에만 제공

URL복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푸드빌(대표 김찬호)이 운영하는 뚜레쥬르가 이 달부터 케이크류 구매 시 동봉하는 플라스틱 칼을 요청 고객에 한해 제공한다. 그동안 고객의 필요와 관계없이 플라스틱 칼을 함께 포장했으나, 일회용품과 플라스틱 절감을 위해 방침을 변경했다. 현재 전 직영점 및 60여 개 가맹점에서 즉시 시행 중이며, 적용 매장을 적극 늘린다는 계획이다. 해외에서도 미국 뚜레쥬르 일부 매장에서 2018년부터 플라스틱 칼을 포함한 1회용 식기를 필요 고객에게만 제공하고 있으며, 올해 타 지역 및 국가로 확대할 예정이다.  

 

최근 이상 기후 변화로 인한 환경 보호 의식이 크게 높아지면서, 소비자가 생활 속에서 친환경 소비를 직접 실천하는 움직임이 커지고 있다. 음식 포장으로 발생하는 불필요한 쓰레기를 줄이자는 취지로 시작된 ‘용기 내 캠페인’, 쓰레기 없이 살아보는 ‘제로 웨이스트 챌린지’, 건강을 위해 산책이나 운동을 하며 친환경을 실천하는 ‘비치코밍’, ‘플로깅’ 등이다. 특히, 이런 활동들이 ‘미닝아웃’을 주요 가치로 여기는 MZ 세대들 사이에서 ‘힙(HIP)’함으로 여겨지면서 더욱 빠른 속도로 확대되고 있다.

 

플라스틱 빵 칼 역시 지난해 일반 소비자들의 주도로 SNS상에서 ‘롤케이크 빵 칼 OUT’ 캠페인이 시작되면서 많은 관심을 모았다. 전국 각지에서 소비자들이 2주간 약 300개의 빵 칼을 모아 화제가 되기도 했다.

 

뚜레쥬르는 친환경적 변화를 일으키려는 의식 있는 소비자들의 활동에 주목하고, 브랜드로서 실행할 수 있는 의미 있는 활동을 적극 발굴해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CJ푸드빌 관계자는 “친환경은 더 이상 지속 가능성이 아닌 생존을 위해 필수적이라는 것에 공감하고, 기업의 역할과 실천 방안에 대해 진정성 있게 고민하고 변화해 나갈 것”이라며 “작은 실천이 모여 큰 가치를 이룬다는 마음으로 이번 플라스틱 칼 줄이기에 많은 동참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할리스, 시즌 한정 ‘카네이션 케이크’ 홀케이크 2종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할리스가 특별한 기념일이 많은 5월을 맞아 시즌 한정 메뉴 ‘카네이션 케이크’를 포함한 홀케이크 2종을 출시한다. 가정의 달 시즌 한정 메뉴 ‘카네이션 케이크’는 만개한 카네이션을 연상시키는 슈가 플라워 6송이가 장식된 딸기 생크림 케이크다. 새하얀 생크림과 핑크빛 슈가 플라워 송이가 잘 어우러져 가족, 연인 간 기념일에 행복한 분위기를 더해준다. ‘카네이션 케이크’는 특별하게 디자인된 전용 케이크 박스에 담겨 제공된다. 함께 출시하는 ‘얼그레이 쉬폰 케이크’는 향긋한 얼그레이를 우려내 만든 생크림과 부드럽고 촉촉한 쉬폰 시트가 잘 어우러진다. 입안 가득 퍼지는 달콤한 밀크티 향을 느낄 수 있으며, 찻잎 모양의 생크림과 진주 구슬 초콜릿이 우아한 티파티 분위기를 연출한다. 할리스는 출시에 앞서 2주간 할리스 멤버십 앱을 통해 신규 홀케이크 사전예약 서비스를 진행했다. 어린이날, 어버이날 등 여러 기념일에 보다 편리하게 홀케이크를 준비할 수 있도록 해 소비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신규 홀케이크는 할리스 앱을 통해 홀케이크 예약 픽업 서비스를 이용하거나 매장에 직접 방문해 구매할 수 있다. 또, 5월 한 달 동안 홀케이크 구매 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