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1 전통식품 히트상품] 뚝배기식품 - 고추장

URL복사

100% 국내산 콩으로 메주 이용한 전통 장류 제조
재래식 전통방법+위생적 최첨단 식품가공시스템
국내 물론 중국, 일본, 미국, 호주 등 해외로 수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단기적인 전략으로 반짝 떴다 사라지는 경우가 많은 식품업계에서 오랜 역사와 전통을 간직하며 제 자리를 꿋꿋이 지키는 기업들이 있다. 국산 농산물을 이용해 전통적인 방법으로 우리 고유의 맛과 향을 내는 전통식품업체다. 이들은 전통을 소중히 여기며 끊임없는 혁신으로 전통기업들은 그 명맥을 이어나가고 있다. 이에 푸드투데이는 한국전통식품협회(회장 이광범)과 함께 오랜 역사와 가치를 가지고 우리나라 전통식품의 우수성을 계승 발전시킨 '2021 전통식품 히트상품'을 22선을 선정했다.<편집자주>

 

뚝배기식품 - 고추장


뚝배기식품(대표 김상영)은 1983년에 설립해 전통메주, 전통장류만을 30여 년간 장인정신으로 끊임없이 연구개발을 추진해온 전통장류 전문 생산 업체다.


뚝배기식품은 좋은 원료만을 엄선해 재래식 전통방법과 함께 과학적이고 위생적인 최첨단 식품가공시스템을 도입해 재래식 된장에서부터 간장, 메주, 청국장, 고추장, 가루류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제품들을 생산, 소비자들로 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김상영 대표는 1984년부터 국산 콩으로 전통 메주를 만드는 것을 시작으로 1998년에는 전통 장류(간장·된장·고추장·즙장)를 제조하고자 어머니로부터 전통 장류 비법을 전수 받았다. 또 문헌을 통해 장류를 연구하며 본격적인 사업에 뛰어 들었다.


김 대표는 100% 국내산 콩(계약 재배)으로 메주를 이용한 전통 장류 제조를 위해 전문가를 찾아다니며 기술을 습득했으며, 수십 차례 연구와 실험을 거친 끝에 장류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이러한 성공을 바탕으로 2005년 7월 특허청에 출원한 데 이어 황금들녘 등 장류 7종의 상표등록을 했다.
그는 특허 기술로 독자적인 장류 식품을 만들어 대구와 경북, 부산, 서울 등 대도시의 백화점과 대형마트에 납품하고 있다.

 


특히 국내는 물론 중국, 일본, 미국, 호주 등 해외로 수출하며 세계에 뚝배기식품을 알리며 우리나라를 홍보하고 있다.


최첨단 자동화시스템 구축, ISO9001 품질경영시스템 인증 등 기술개발을 통한 품질향상으로 전통식품 장류의 대중화에 기여, 2013년 경상북도 신성장기업 선정, 경상북도 우수농산물 명품육성화 사업 선정, 농림축산식품부 식자재 우수관리업체 지정 등 차별화된 제품개발로 해외시장에서도 호평을 받았다.


또한 지역민을 채용해 일자리 창출과 꾸준한 매출액 증가와 기업성장, 경산시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장을 맡아 기부와 나눔문화의 확산을 통한 따뜻한 지역사회 만들기에 앞장서며 지역사회 발전에 공헌하고 있다.


뚝배기식품 관계자는 "팔공산 갓 바위 주변 청정지역에 위치해 엄선된 국내산 원료로 정직한 원료, 정직한   품질, 정직한 판매 라는 사규 아래 30여 년 간 끊임없이 연구개발을 통해 어머니 손맛과 정성을 담아 제품을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