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제주삼다수’ 제주개발공사, 생수업계 최초 ‘먹는물 수질검사기관’ 지정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제주삼다수가 먹는샘물(생수) 기업 최초로 국가 공인 ‘먹는물 수질검사기관’으로 지정됐다.


제주삼다수를 생산하는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사장 김정학)는 환경부가 지정하는 ‘먹는물 수질검사기관’ 자격을 취득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지정에 따라 제주개발공사는 지하수와 먹는샘물 등에 대한 먹는물 수질검사 공인기관 역할을 할 수 있다. 


환경부의 먹는물 관리법에 따라 먹는 물은 지정된 검사기관에서 수질 검사를 받아야 하는데, 제주개발공사는 공인된 시험분석 체계를 갖춘 만큼 자체 시험결과의 객관성, 투명성을 대내외적으로 확보할 수 있게 됐다. 회사는 이번 자격 취득이 제주삼다수의 품질 신뢰도를 높이는데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주개발공사는 이번 ‘먹는물 수질검사기관’ 지정을 계기로 삼다수 유역을 포함한 제주 지하수에 대한 연구와 수질분석에도 더욱 매진해 청정 수자원의 보전∙관리에 기여하고, 도내 수질검사기관과의 협력체계도 갖춰 나갈 계획이다 


나아가 소속 연구원들의 분석 능력 향상을 위한 국제 숙련도평가를 실시하고 국제기준 시험분석법을 구축하는 등 자체 수질 분석 역량을 고도화하고, 글로벌 수준의 검사 기관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국제공인시험기관(ISO17025) 지정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제주개발공사는 이번 ‘먹는물 수질검사기관’ 지정에 맞춰 ‘R&D혁신센터’를 신설했으며, R&D혁신센터 내 수질검사 전담 부서인 ‘물환경연구실’을 운영한다.


제주시 교래리 제주삼다수 공장 내 위치한 ‘R&D혁신센터는 전사 차원의 품질 연구는 물론 수자원 및 물산업 연구센터의 기능을 담당할 예정이다. 소속 연구원들은 미국환경자원협회 주관 국제공인 비교숙련도 프로그램에서 3년 연속 최우수등급을 받을 만큼 검사 신뢰도가 매우 높으며, 외부 자문단을 구성해 품질관리의 사각지대를 없애는 노력도 하고 있다.


김정학 제주개발공사 사장은 “국민 생수 브랜드를 운영하는 기업으로 공인 수질검사 기관의 자격을 취득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먹거리 안전에 대한 관심과 기업의 책임이 강화되고 있는 만큼, ‘제주삼다수’라는 브랜드가 곧 품질에 대한 신뢰로 이어질 수 있도록 인적∙물적 투자를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제주삼다수는 가장 좋은 물을 고객에게 제공한다는 철학 아래 완제품부터 취수원의 토양까지 물 샐 틈 없는 관리 체계를 갖추고 있으며, 웹사이트 ‘삼다水 Story 아카이브’를 통해 제주삼다수의 기원부터 미네랄 성분, 수질 관리 결과까지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