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친환경 농산물은 친환경 봉투에~ 담양농협, 친환경 포장재 ‘주목’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담양농협 로컬푸드에서 사용하고 있는 ‘친환경’ 로컬 포장재(봉투)가 주목받고 있다. 관광객 방문이 많은 담양군의 특성상 종량제 봉투 대신 일반 쇼핑 봉투 선호도가 높아 친환경 포장재의 필요성은 더욱 높아지고 있다.


담양농협 로컬푸드는 지난 5월부터 환경오염과 생태계 파괴 주범인 일반 포장재 사용을 줄이기 위해 온라인쇼핑몰을 이용한 공급처 등에서 친환경 포장재를 사용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담양농협 로컬푸드 출하회 가입 농가가 먼저 친환경 포장재를 구매, 판매상품 포장에 사용한다. 장당 30원부터 100원대 사이로 포장재 비용을 별도로 받아 판매되고 있다.


‘친환경 로컬 포장재’는 식물원료를 사용하여 비닐류 분리수거를 통해 재활용이 가능하다. 쇼핑봉투에 경우 생분해성 수지로 제작돼 폐기 시 180일이 지나면 스스로 분해되는 장점이 있다.


특히 환경오염으로 파괴되고 있는 생태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친환경 농업 전환과 지속적인 기후변화에 따른 농업생산의 불확실성으로 농가에는 재배 농산물의 고부화가치 실현과 판로 확대, 이익증대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기존 일반 포장재의 경우 화학연료를 사용하기 때문에 소각할 경우, 이산화탄소와 유독물 배출이라는 위험 요소가 발생하지만 친환경 포장재 사용 시 이같은 문제는 쉽게 해결될 수이 있다는 것이 담양농협의 입장이다.

 


코로나19 장기화와 계속되는 불볕더위로 일회용 쓰레기 배출이 늘어나면서, 친환경 포장재에 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담양농협은 환경친화경영(ESG) 활동을 위해 앞으로 하나로 마트와 자체 포장 상품에도 친환경 포장지 사용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이와 함께 담양농협 로컬푸드는 ‘자연에서 자연으로’의 슬로건에 발맞춰 생태계를 위한 친환경 농업 전환 추진 운동, 친환경 소재를 사용한 농산물 판매 확대 등을 이어갈 예정이다.


담양농협 로컬푸드 김범진 조합장은 “친환경 농산물 포장은 왜 친환경 포장재를 사용하지 않는가”로 시작된 생각이 지역인들의 소비문화에도 큰 변화를 주고 있다며 “환경파괴 문제 해결과 친환경 농가 이익증대 등 1석2조의 효과를 나타낼 수 있는 만큼, 더욱더 사용 범위를 넓혀갈 계획이다” 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SPC 배스킨라빈스, 제주 콘셉트 ‘빙수 3종’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SPC그룹이 운영하는 배스킨라빈스가 제주도를 콘셉트로 한 ‘빙수 3종’을 출시한다. 이번에 선보이는 빙수는 ▲제주오메기떡 팥빙수 ▲제주한라봉 망고 빙수 ▲제주녹차 초코 빙수 등 총 3종으로, 제주 특산물을 원료로 활용한 점이 특징이다. 먼저, ‘제주오메기떡 팥빙수’는 부드러운 우유 얼음 위에 제주 향토 음식 오메기떡 한 개를 통째로 올려 제주 고유의 맛과 감성을 살렸다. 통단팥과 쫄깃한 오메기떡, 각종 견과류가 조화를 이뤄 풍부한 식감을 느낄 수 있고, 여기에 바닐라 아이스크림과 연유로 달콤함을 더했다. ‘제주한라봉 망고 빙수’는 상큼달콤한 한라봉 소스를 두른 망고 샤베트 얼음 위에 애플망고 토핑과 배스킨라빈스의 인기 플레이버 레인보우 샤베트를 올려 시원 상큼함을 맛볼 수 있는 제품이다. 이와 함께, 쌉쌀한 제주 녹차와 달콤한 초콜릿을 조합한 ‘제주녹차 초코 빙수’도 선보인다. 우유 얼음에 제주산 녹차 소스와 그린티 아이스크림을 올려 진하고 부드러운 녹차의 맛을 극대화했고, 그 위에 바삭한 초콜릿 프레첼 볼과 초콜릿 컬을 뿌려 달콤한 풍미를 더했다. SPC 그룹 배스킨라빈스 관계자는 “다가오는 여름을 맞아 제주의 맛과 정취를 담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