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업계는지금]연이은 폭염에 4000억 茶음료시장 쑥쑥

URL복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이른 무더위가 시작된 6월부터 차음료 시장이 커지고 있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차음료의 판매량이 급증했다. 8월 한 달도 30도 이상 열대야 현상이 지속될 예상되는 만큼, 당분간 매출 호조세는 지속될 전망이다.

 

웅진식품의 하늘보리는 올 상반기 매출이 직전년도 대비 10%가량 증가했다. 올해 1월~4월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약 13% 성장했다. 보리차는 물 대신 맛있고 건강하게 즐길 수 있어 남녀노소 계절과 관계없이 수요가 꾸준히 높은 제품이다.

 

코로나19로 식음료시장에서도 생활필수품 위주의 소비 경향이 더욱 커지면서 식수 대용으로 선호도가 높은 보리차를 제품화한 것이 주효했다는 것이 사측의 설명이다.

 

실제 세븐일레븐에 따르면 올해(1~6월) 보리차, 옥수수수염차 등 차음료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0.3% 신장한 가운데, 그 중 보리차가 13.9% 증가하며 전체 신장률을 상회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븐일레븐 차음료 매출 비중도 해마다 조금씩 증가하고 있다. 세븐일레븐이 연도별로 차음료와 생수 매출 비중을 살펴본 결과 차음료가 지난 2019년 42.5%에서 올해 44.8%까지 올라섰다.

 

지영근 세븐일레븐 음료주류팀MD는 “코로나19로 집콕이 길어지면서 편의점 차음료 카테고리 중에서도 가정에서 식수 대용으로 즐길 수 있는 보리차 인기가 특히 높아졌다”고 말했다.

 

하이트진로음료는 물 대용 차음료 시장 성장을 주도하기 위해 이마트 트레이더스에 블랙보리 확장 제품인 물 대용 보리물차 음료 ‘우리집 보리차’를 출시했다. 우리집 보리차는 판매를 시작한 지 약 한 달 만에 누적 판매량 1만9000세트(1.5L 6개입)를 돌파했다.

 

광동제약의 옥수수수염차와 올 4월 출시한 ‘광동 흑미차’는 GABA(가바) 성분이 함유돼 100% 진도산 흑미를 로스팅해 우려낸 곡물차로 편안하고 차분한 목넘김이 특징으로 호응을 얻고 있다.


웅진식품 관계자는 “이번 3분기에는 이른 장마가 끝나고 역대급 무더위가 예상되는 만큼 하늘보리, 티즐과 같은 차음료와 시원한 탄산수 빅토리아 등 주력 브랜드 위주로 영업 활동과 소비자 커뮤니케이션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음료업계 관계자는 "통상적으로 음료업계 매출이 중요 요인으로 작용한다"면서 "다양한 브랜드의 차음료가 온라인뿐만 아니라 편의점 채널에서도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