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동원, 화끈한 4세대 '辛라면볶음면'으로 매운맛 새 기준 제시

URL복사

농심, 신라면 출시 35주년 맞아 봉지면과 큰사발면 두 종류로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신동원 회장의 새로운 신라면이 베일을 벗었다. 농심의 간판.효자제품인 신라면이 '볶음면'형태로 출시된 것. 12일 농심은 '신라면' 출시 35주년을 맞아 '신라면볶음면'을 오는 20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농심이 신라면 신제품의 형태로 볶음면을 선택한 이유는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국물 없는 라면이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해에는 짜파구리가 전 세계적인 인기를 얻었으며, 온라인에서는 ‘로제 신라면’, ‘쿠지라이식 신라면’ 등 신라면을 국물 없는 라면으로 만드는 레시피가 화제가 되고 있다. 또한, 많은 소비자들이 농심에 볶음면 형태의 신라면 출시를 요청하기도 했다.

 

농심 관계자는 “소비자들의 높은 관심에 힘입어 신라면의 색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신라면볶음면을 내놓게 됐다”라며 “맛있는 매운맛을 지향해 누구나 부담없이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제품”이라고 말했다.

 

농심 신라면볶음면은 봉지면과 큰사발면 두 종류로 출시된다. 농심은 오는 20일부터 국내에 출시하고, 8월부터 수출을 시작해 신라면 브랜드의 글로벌 시장 공략에 힘을 더할 계획이다.

 

신라면볶음면은 오랜 시간 사랑받아온 신라면 고유의 ‘맛있는 매운맛’을 볶음면으로 구현한 제품이다. 특히, 파와 고추 등으로 만든 조미유를 추가해 볶음면 특유의 매콤한 감칠맛을 한층 살렸다.

 

면은 볶음면에 잘 어울리게 얇고 탱글탱글하게 만들었다. 또한, 조리 시간을 봉지면 2분, 큰사발면 3분으로 기존 제품에 비해 대폭 줄였으며, 불을 끄고 비비거나, 약한 불에 30초간 볶아도 고유의 맛을 유지할 수 있도록 설계해 소비자들이 취향대로 요리해 먹을 수 있다.

 

건더기는 ‘辛’ 글자가 새겨진 빨간 어묵이 눈에 띈다. 농심은 소비자들의 보는 재미를 더하기 위해 새로운 형태의 어묵을 개발했다. 또한, 청경채와 표고버섯 등을 기존 신라면보다 더욱 풍성히 넣어 씹는 맛을 더했다.

 

농심 관계자는 “그간 신라면이 국민라면으로 사랑받을 수 있었던 것은 신라면블랙과 신라면건면 등 신제품을 선보이며 시장의 트렌드를 이끌어왔기 때문”이라며 “소비자의 눈높이에 맞춰 소통하고, 함께 호흡하며 농심의 새로운 슬로건처럼 ‘인생을 맛있게’하는 신라면이 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사나이 울리는 매운맛’이라는 카피와 함께 전 국민의 입맛을 사로잡은 신라면은 출시 초기부터 뜨거운 인기를 얻어 5년만인 1991년 라면시장 1위에 올랐다. 이후로 현재까지 30년간 선두 자리를 놓치지 않으며 명실상부 ‘국민라면’으로 입지를 굳혔다.

 

세계인이 함께 즐기는 ‘한국의 매운맛’이 된 신라면은 출시 이래로 올해 상반기까지 국내외에서 누적 매출 14조 8천억 원을 넘겼으며, 판매량은 346억 개에 달한다. 농심은 연내 신라면이 누적 매출 15조 원, 판매량 350억 개를 달성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