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식약처, "LG전자 전자마스크 허가신청 중 스스로 허가 취하"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은 9일 한 매체가 보도한 ‘LG전자식 마스크, 비싼 돈 주고 해외직구하는 이유’라는 내용에 대한 해명에 나섰다.


식약처는 "LG전자가 식약처에 지난해 9월 허가 신청한 보건용 마스크(의약외품)는 새로운 소재와 기술이 적용된 제품으로 의약외품으로 허가받기 위해서는 안전성, 유효성 심사 등 통상적인 허가 절차에 따라 검토가 진행돼야 한다"면서 "식약처는 허가 접수 이후 LG전자에 의약외품 보건용 마스크 기준에 부합하는 자료를 두 차례 보완 요청했으나 LG전자는 보완자료를 준비하던 중 스스로 허가 신청을 취하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8일 한 매체는 LG전자가 개발한 전자 마스크를 식약처에 지난해 9월 ‘의약외품’ 허가 신청을 냈으나 승인 여부 결론이 나지 않아 예상보다 심사가 길어지자 출시를 포기하고 홍콩, 대만 등 해외 12개국에서 먼저 출시했다고 보도 한 바 있다.

 

이 매체는 또 LG전자는 지난달 말 식약처에 냈던 ‘의약외품’ 판매 허가 신청을 철회하고 전자제품으로 출시 검토 중이나 이 경우 제품명에 ‘마스크’를 넣을 수 없어 국내 판매 여부가 불투명하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식약처 관계자는 "현재 시중에 공산품으로 유통되고 있는 전자 마스크의 경우 ‘의약외품’ 표시는 할 수 없으나 ‘마스크’라는 제품명을 사용하는 것은 문제가 없다"며 "모든 의약외품 마스크에 대해 규정과 절차에 따라 공정하게 허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