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하루 최대 27만원 주는데도 '코로나 간병인' 못 구해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하루 최대 일당 27만원으로 일반 간병인 보다 높은 수준의 일당을 주는데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간병인을 구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국민의힘 조명희 의원이 중앙사고수습본부로부터 제출받은 ‘코로나19 환자 등 요양 지원을 위한 간병인 모집 현황’에 따르면 한 달 가까인 모인 간병인이 17명에 그쳤다. 30대와 50대가 간병인이 각 5명, 20대 4명, 40대 3명이다. 성별로는 여성 10명, 남성 7명이다.


중수본의 파견 간병인 모집은 지난달 23일 시작됐다. 정부는 위험수당 등을 포함해 하루 11만~16만원을 지원하는 조건을 내걸었다. 숙식비는 지역마다 차등적용된다. 서울은 하루 11만원, 부산·대구와 같은 광역시는 10만원, 시·도는 9만원이다. 하루 최대 27만원을 받을 수 있다. 일반 간병인 일당과 비교하면 높은 수준이다.


중수본 파견 간병인은 레벨D 수준의 보호복을 입는다. 때문에 파견종료 후 이어지는 2주간의 자가격리 기간이 필요하지 않다. 본인이 2주 이내의 자가격리를 희망할 경우 하루 6만원의 기본 근무수당도 지급된다. 100만원 이상을 또 받을 수 있는 셈이다.


하지만 이런 '파격적인 조건'에도 지원자는 20명에도 못 미쳤다. 코로나19 감염 우려가 가장 큰 요인으로 꼽힌다. 전국요양보호사협회 관계자는 “요양보호사의 기본 연령대가 고위험군에 속한 60대 이상이 많을 뿐더러 자녀, 손주·손녀 등을 떠올리며 감염에 대해 염려하고 불안해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현재 전국 상당수의 병원이 코로나19 환자를 간병할 인력이 태부족한 상황이다. 하지만 위험수당·숙박비 등을 포함해 하루 30만원 가까운 보상을 내걸어도 구하기 어렵다. 혹시 모를 코로나19 감염을 두려워해서다. 아울러 요양보호사의 절반가량이 코로나19 고위험군인 60대 이상이라, 과로나 감염 위험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높다.


중부권의 A병원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50여명이 입원해 있다. 대부분의 환자가 병 간호가 필요한 상태다. 이 병원에는 간병을 담당하는 요양보호사 7명이 근무하고 있다. 7명이 오전·오후·심야 3교대로 돌본다. 요양보호사는 간호사 한명, 간호조무사 2명과 한 팀을 이루는 데, 한 팀당 수십명의 환자를 맡고 있다. 요양보호사는 환자 옆에 서서 식사를 챙기고 대·소변을 살핀다. 병동관리·환경정리도 그의 몫이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코로나19 전담 요양병원까지 지원해줄 여력이 없다. 


조명희 의원이 중앙사고수습본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현재 서울 2곳, 인천 2곳, 부산·울산 각 1곳씩 전담 요양병원이 운영될 예정이다. 정부는 요양병원·요양원에서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하면, 이곳으로 전원시켜 치료할 계획이다. 하지만 간병인을 어느 정도 지원해줄 수 있을지는 현재로써는 불분명하다.


이에 개별 전담병원별로 원장 주변 인맥 등을 통해 간병인을 알음알음 알아보고 있다. 평택의 한 코로나19 전담병원은 주변 교회를 통해 20여명의 간병인을 구했다. 이렇게라도 구하지 않으면 간호사가 치료와 병간호까지 1인 2역을 해야 한다. 간호사들은 “지금도 한계”라고 하소연한다.


중수본 관계자는 “요양보호사의 경우 지역 인맥이 두텁게 형성돼 중앙정부 단위에서 모집하기가 쉽지 않다”며 “기존 간병인과 파견 인력 간 형평성 문제로 수당 등을 더 높이기도 어렵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간병인력 부족은 의료현장의 부담 가중으로 이어지고 요양병원들이 방역 사각지대로 내몰려 상황이 악화될 수 있다”며 “중앙부처의 모집에 한계가 있다면, 각 지자체와 함께 병상 분포, 지원인력 현황, 간병비 등을 조정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빙그레 꽃게랑, 오뚜기와 콜라보레이션... 라면으로 재탄생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빙그레와 오뚜기가 손을 잡고 새로운 제품을 선보인다. 빙그레의 스낵제품인 꽃게랑은 오뚜기가 라면으로 만들고 오뚜기의 라면제품인 참깨라면은 빙그레가 스낵으로 만들어 내놓는 것이다. 식품업계에서 패션, 생활용품 등 이종업계와의 콜라보레이션 제품을 출시하는 것은 이미 소비자의 이목을 끄는 마케팅 트렌드로 자리잡았다. 하지만 식품업계 내에 동종업계 간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하는 것은 이번이 첫 사례다. 이번 콜라보 제품은 양사의 대표 제품이 만난 만큼 각 제품의 개성이 드러날 수 있도록 제품 개발에 공을 들였다. 꽃게랑면은 꽃게랑 스낵의 맛을 살릴 수 있도록 기본 분말스프에 외에 비법스프를 추가했다. 또한 꽃게랑 스낵을 상징하는 꽃게모양의 어묵후레이크를 넣어 재미를 더했다. 참깨라면타임은 오뚜기의 참깨라면과 빙그레의 야채타임이 콜라보한 제품이다. 참깨라면 특유의 매콤하고 고소한 맛을 시즈닝했다. 디핑스낵의 원조 격인 야채타임답게 참깨라면타임 전용 디핑소스도 개발했다. 할라피뇨와 케첩, 마요네스를 사용해 만든 할라피뇨 케요네스는 참깨라면타임의 맛을 더욱 살리는 역할을 한다. 디핑소스 역시 오뚜기에서 납품 받아 사용해 콜라보레이션의 의미를 더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