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농심, 식물성 대체육과 즉석편의식 ‘베지가든’ 사업 본격화

URL복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농심그룹이 2021 년부터 비건 식품 브랜드 ‘ 베지가든(Veggie Garden)’  사업을 본격화한다. 베지가든은 농심 연구소와 농심그룹 계열사인 태경농산㈜이 독자적으로 개발해낸 식물성 대체육 제조기술을 간편식품에 접목한 브랜드다.

 

농심 관계자는 “2017 년 시제품 개발 이후 채식 커뮤니티,  서울 유명 채식식당 셰프들과 함께 메뉴를 개발하고,  소비자의 평가를 반영하는 과정을 반복하면서 제품의 맛과 품질 완성도를 높였다” 며 “ 다양한 제품군으로 소비자들이 비건 푸드를 간편하고 맛있게 즐길 수 있게 하는 데 중점을 두었다” 고 설명했다.   

 

베지가든은 식물성 대체육은 물론,  조리냉동식품과 즉석 편의식,  소스,  양념,  식물성 치즈 등 총 18 개 제품으로 구성되어 있다.  국내에서 가장 폭넓은 제품군이며 식물성 치즈는 농심이 국내 최 초로 개발했다. 1 월 중 대형마트와 온라인쇼핑몰 입점이 확정되는 등 온오프 판매채널 확대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가장 대표적인 제품은 다양한 요리에 활용할 수 있는 식물성 다짐육과 패티다.  떡갈비,  너비아니와 같이 한국식 메뉴를 접목한 조리 냉동식품도 있다.   샐러드 소스와 국물 요리에 맛을 내는 사골 맛 분말,  카레 등 소스 및 양념류도 함께 선보인다. 특히, 샐러드 소스는 5 가지 맛 타입을 개발해 취향대로 즐길 수 있게 했다.

 

농심은 대체육에 대한 전 세계적인 관심과 시장의 성장세에 주목해 비건 브랜드의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에는 코로나19 로 건강하고 안전한 먹거리에 대한 세계인의 관심이 커졌고,  이로 인해 친환경적인 채식이 하나의 문화로 자리매김했다.  미국 시장조사 업체 CFRA 는 2018 년 약 22 조 원 규모였던 세계 대체육 시장 규모가 2030 년에는 116 조 원대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기도 했다. 

 

농심 관계자는 “2 월 중 9 개 제품을 더해 총 27 개 제품 라인업을 완성할 것” 이라며 “ 베지가든과 함께 쉽고 간편하게 채식 일상을 시작해 보길 바란다” 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대상 청정원, 편의형 요리안주 ‘바로eat 안주야(夜)’ 2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대상 청정원이 조리 없이 바로 먹을 수 있는 ‘바로eat 안주야(夜)’ 신제품 2종을 출시했다. 새롭게 선보이는 제품은 ‘바로eat 안주야(夜) 간장 도가니스지’, ‘바로eat 안주야(夜) 매콤 소막창떡심’으로 2021 신축년(辛丑年)을 맞아 소를 주 재료로 만들었다. 두 제품 모두 별다른 조리 없이 그대로 섭취할 수 있는 실온 보관 제품으로, 안주 전문가의 노하우로 엄선된 식재료와 ‘매콤’, ‘달콤’, ‘고소’한 비법 양념을 맛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안주야(夜) 간장 도가니스지’는 부드럽고 쫀득한 스지와 표고버섯을 주재료로 하며, 달콤 짭짤한 간장도가니양념을 조화롭게 첨가해 먹을수록 당기는 중독성 있는 맛을 자랑한다. ‘안주야(夜) 매콤 소막창떡심’은 식감이 살아있는 소막창과 꽃등심의 별미부위인 쫄깃한 떡심을 안주야의 매콤한 비법 양념에 버무려 풍미를 더했다. 특별한 조리나 가열 없이 그대로 섭취할 수 있어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는 점이 최대 강점이다. 뿐만 아니라 포장 상태로 실온에 9개월까지 보관이 가능해, 가정에서는 물론, 여행, 캠핑, 피크닉 등 야외활동 시에도 즐기기에 용이하다. 실제로 취식 시 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