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새해부터 일반식품 기능성 표시 '핫 뜨거'...CJ.풀무원 등 잇따라 등록

URL복사

식약처, 과학적 근거 갖춘 경우 '일반식품 기능성 표시제' 시행
홍삼.마늘.스피루리나.클로렐라 등 29종 원료 기능성 표시 가능
CJ제일제당, 마시는 대용식 '밸런스밀'에 기능성 원료 더해
풀무원식품, 'PGA플러스 칼슘연두부'.'발효홍국나또' 등 최다 등록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올해부터 일반식품에도 기능성 표시가 허용되면서 식품시장에 활기가 돌 것으로 예상된다. 새해 관련 제품 출시를 앞두고 CJ제일제당, 풀무원 등 식품업체의 일반식품 기능성 표시 등록이 잇따르고 있다. 그간 식품의 기능성 표시는 건강기능식품에만 허용돼 왔다. 


4일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 등에 따르면 지난 29일부터 일반식품이 충분한 과학적 근거를 갖춘 경우 기능성 표시를 할 수 있도록 '일반식품 기능성 표시제'를 시행한다. 


# 일반식품에 기능성 표시할 수 있는 원료는


그렇다고 해서 모든 일반식품이 기능성 표시를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식약처는 우선 과학적으로 기능성이 검증된 건강기능식품 기능성 원료 29종을 사용한 식품으로 한정했다. 29종 이외 새로운 원료에 기능성 표시를 하고자 할 경우 건강기능식품 원료로 인정받아야만 기능성 표시가 가능하다.


일반식품에 사용 가능한 대표적 기능성 원료로는 홍삼, 인삼, 마늘, 매실추출액, 클로렐라, 스피루리나 등으로 홍삼의 경우 면역력 증진.피로개선.항산화.갱년기 여성의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기능성 내용을 표시할 수 있다. 

 

일반식품에 기능성 표시할 수 있는 원료

인삼, 홍삼, 클로렐라, 스피루리나, 프로폴리스추출물, 구아바잎추출물, 바나바잎추출물, EPA 및 DHA 함유 유지, 매실추출물, 구아검/구아검가수분해물, 난소화성말토덱스트린, 대두식이섬유, 목이버섯식이섬유, 밀식이섬유, 보리식이섬유, 옥수수겨식이섬유, 이눌린/치커리추출물, 차전자피식이섬유, 호로파종자식이섬유, 알로에겔, 프락토올리고당, 프로바이오틱스, 홍국, 대두단백, 폴리감마글루탐산, 마늘, 라피노스, 분말한천, 유단백가수분해물 등 

 

기능성 표시 원료의 사용 범위는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장기적으로 미국, 일본 등과 같이 영업자가 신규 개발 원료의 기능성에 대한 과학적 자료를 제출하면 직접 검토한 후 시판하도록 하는 '사전신고제'를 도입해 신규 원료의 사용 범위를 점차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건강기능식품과 다른점은


기능성 원료를 사용해 기능성을 표시했다고 해서 건강기능식품은 아니다.


소비자가 기능성을 표시한 식품과 건강기능식품을 오인.혼동하지 않도록 제품 주표시면에 "본 제품은 건강기능식품이 아닙니다"라는 주의문구를 명시해야 한다. 정제, 캡슐 등 건강기능식품과 유사한 형태의 식품은 기능성 표시를 할 수 없다. 


또한 일반식품의 기능성 표시로 인한 건강 피해를 막기 위해 어린이.임산부.환자 등 민감계층을 대상으로 하는 식품, 주류, 당.나트륨 등이 많은 식품에는 기능성 표시를 할 수 없다. 성기능 개선, 노인 기억력 개선 등 사회적으로 민감한 기능성 표현도 금지한다.


반면 건강기능식품은 식약처로부터 기능성과 안전성을 인정 받은 제품으로 제품 포장 겉면에 '건강기능식품' 문구와 인정마크가 표기돼 있다. 

 


# 국내 첫 '기능성 표시 일반식품'은


일반식품에 대한 기능성 표시제가 시행됨에 따라 식품업계가 분주하다.


풀무원식품이 지난 29일 기능성을 추가한 두부 제품 등록한데 이어 CJ제일제당도 다음날인 30일 마시는 간편 대용식 제품에 대한 기능성 표시를 등록했다. 


풀무원식품은 국내 최초로 두부에 기능성 원료를 더한 'PGA플러스 칼슘연두부', '발효홍국나또'를 개발해 등록했다. 이 제품들은 이달 출시될 예정이다. 


‘PGA플러스 칼슘연두부’는 체내 칼슘 흡수를 도와주는 건강기능식품 원료인 '폴리감마글루탐산'이 들어간 제품이다. 해당 제품 패키지 앞면에는 '본 제품에는 체내 칼슘 흡수 촉진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알려진 폴리감마글루탐산(PGA)이 들어 있습니다'라고 문구가 표기된다.


'발효홍국나또'는 풀무원기술원이 건강기능식품 원료인 '홍국'을 함유한 소스를 넣어 개발한 제품으로 이 제품 패키지에는 '본 제품에는 혈중 콜레스테롤 감소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알려진 홍국이 들어 있습니다'라고 표기된다.


풀무원은 이외에도 풀무원녹즙과 푸드머스를 통해 △식물성유산균 위&캡슐(프로바이오틱스 함유), △식물성유산균 레드&오메가(프로바이오틱스 함유), △리우먼바이탈(폴리감마글루탐산 함유), △튼튼조아 알로에&청포도(알로에 겔 함유), △식물성유산균 푸룬&바이오(프로바이오틱스), △식물성유산균 숨&프로폴리스(프로바이오틱스) 등 6개 제품을 기능성 표시 일반식품으로 추가 등록했다.


CJ제일제당은 마시는 대용식 제품인 '밸런스밀'에 기능성 원료를 더해 기능성 표시 일반식품으로 등록했다. '밸런스밀 귀리', '밸런스밀 견과', '밸런스밀 고구마', '밸런스밀 바나나' 등 4종으로 수용성 식이섬유인 '난소화성말토덱스트린'이 들어간 제품이다. 해당 제품 패키지 앞면에는 '본 제품에는 배변활동에 원활한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알려진 난소화성말토덱스트린이 들어 있습니다'라고 문구가 표기된다.


난소화성말토덱스트린은 소화기관 내에서 물과 결합해 유산균의 먹이가 되는 동시에 변을 부드러운 형태로 바꿔 배변 활동이 원활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기능성 원료다.


CJ제일제당은 이외에도 △밸런스밀 프로틴 칼슘 플러스 쿠키(폴리감마글루탐산), △밸런스밀프로틴 화이버 플러스 쿠키(난소화성말토덱스) 등 2개 제품을 기능성 표시 일반식품으로 추가 등록했다.


업계 관계자는 "일반식품에도 기능성 표시가 허용되면서 고기능성 식품 등 다양한 일반식품의 개발이 가능해 졌다"며 "앞서 이 제도를 시행한 일본에서는 기능성을 표시한 제품이 앞다퉈 출시되고 있다. 국내도 관련 제품의 출시 경쟁이 뜨거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 일반식품의 기능성 표시 제도는 소비자들에게 소재의 효능을 간단하게 알려 식품업체에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되지만 사업자에게는 식품안전 리크스에 대한 책임도 따른다는 것.


한 식품 전문가는 "과학적 근거에 따라 확인된 안전성 및 기능성과 상품에 표시된 표현 간에 괴리가 없어야 하며 오해를 불러 일으킬 수 있는 표현이 아니라는 사실에 대해 사업자가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