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1년 소비자 물가 '한숨'...코카콜라부터 배달수수료까지 가격 인상

URL복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코카콜라와 탄산수 등 음료부터 배달대행수수료까지 소비자 물가가 새해부터 줄줄이 오른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코카콜라음료는 내년 1월 1일부터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코카콜라 가격을 100~200원 가량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코카콜라 캔은 1400원에서 1500원으로 500㎖ 페트병은 2000원에서 2100원, 1.5ℓ 페트병은 3400원에서 3600원으로 오르게 됐다.

 

탄산수 제품인 씨그램도 100원이 올라 1400원이 된다. 코카콜라음료 관계자는 "편의점 가격 인상은 2016년 11월 이후 4년 2개월 만에 이뤄지는 것이기 때문에 소비자들의 양해를 부탁한다"고 했다.

 

해태htb도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평창수 2ℓ 제품 가격을 1400원에서 1500원으로으로 인상한다. '갈아 만든 배'는 1.5ℓ 제품이 3900원에서 4300원으로 인상된다.

코로나19의 여파로 배달 대행 요청 음식점이 많이 늘어나면서 배달 대행 수수료도 오르게 됐다. 배달 대행 수수료는 음식점이 배달대행업체에 지급하는 금액이기 때문에 같은 배달 대행업체라도 지역과 배달 수요에 따라 수수료는 차이가 있다.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 소재의 대형마트에서 분식 프랜차이즈를 운영하는 점주 A씨는 한 식당 주인은 "새해부터 대행 수수료를 배달 거리 1.5㎞까지 기본 3천500원이었다"며 "'100m당 100원 추가'에서 '500m당 500원 추가'로 바꾼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소비자 입장에서는 지금도 수수료가 부담스러울텐데 배달 팁을 올리자니 매출이 떨어질까 봐 겁이 난다"고 고민을 토로했다.

 

양재동에서 곰탕집을 운영하는 또 다른 점주 B씨도 "1월 1일부터 배달 대행 수수료를 5~10%가량 올린다는 연락을 받았다"면서 "과거에도 배달 대행 수수료가 올라서 궁여지책으로 음식 가격도 올렸는데, 500~1000원 차이로 매출이 줄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아워홈, 프리미엄 면요리 간편식 2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아워홈(대표 유덕상)은 프리미엄 면요리 간편식 2종 ‘수타식 짜장면’과 ‘시그니처 한우생면전골’을 출시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선보이는 프리미엄 면요리 간편식 2종은 누구나 간단한 조리로 전문점 못지않은 면요리를 즐길 수 있도록 수타식 생면과 큼지막한 건더기, 아워홈만의 비법으로 맛을 낸 육수, 소스로 구성됐다. 기호에 따라 재료를 첨가하면 더욱 다채로운 맛을 즐길 수 있다. ‘수타식 짜장면’은 수타식 생면과 파기름에 제대로 볶아낸 짜장소스로 구성된 제품이다. 생면은 진공상태에서 반죽하고, 이후 수타식 압연 공정을 거쳐 잘 퍼지지 않고 갓 뽑아낸 듯 쫄깃한 식감을 자랑한다. 직화 솥에 볶아낸 큼직한 건더기가 푸짐하게 들어 있어 입 안 가득 신선한 돼지고기와 채소 식감을 즐길 수 있다. ‘시그니처 한우생면전골’은 국내산 멸치와 다시마로 우려낸 진한 국물에 얇게 저민 한우 양지와 대파를 듬뿍 넣고 수타식 생면과 함께 즐기는 프리미엄 전골이다. 속을 풀어주는 깊고 진한 육수의 맛이 일품이다. 면은 진공 반죽하여 쫄깃하고 부드러운 식감이 오래 유지된다. 이번에 출시한 프리미엄 면요리 간편식 2종은 아워홈 자사 공식 온라인몰 ‘아워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