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국의 김치와 중국의 파오차이는 전혀 다른 식품"

URL복사

세계김치연구소, “김치와 파오차이는 제조 공정부터 발효 단계 등 차이점 있어”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최근 중국의 한 매체에서 자국의 절임 채소 음식인 ‘파오차이(泡菜)’에 대한 산업표준이 김치산업 국제표준으로 제정됐다고 보도했으나, 이는 사실과 전혀 다르다는 지적이다.
  

세계김치연구소(최학종 소장 직무대행)는 30일 “한국 김치와 중국 파오차이는 제조 공정 및 발효 단계에 있어 큰 차이점이 있다”라며 “김치는 지난 2001년 국제식품규격위원회(CODEX)에서 국제 규격을 인증 받은 우리 고유의 식품이다“라고 밝혔다.
  

세계김치연구소에 따르면 채소절임은 고난도의 기술을 필요로 하는 건 아니기 때문에 농경문화를 바탕으로 하고 계절의 변화가 있는 지역이라면 어디서나 채소절임 식품이 발달할 수 있으며, 실제로 김치 이외에도 파오차이, 쯔게모노, 사우어크라우트, 피클 등 다양한 절임식품들이 있다.
  

하지만 대부분 채소 절임식품은 채소를 소금이나 식초 등에 절여먹는 반면, 김치는 1차로 배추, 무 등 원료 채소를 소금에 절인 후, 절여진 채소에 고춧가루, 파, 마늘, 생강 등 다양한 채소를 부재료로 양념하여 2차 발효시킨 음식이다. 이처럼 생채소를 1, 2차로 나누어 발효시키는 식품은 전 세계적으로 ‘김치’가 유일하다. 
  

이러한 두 번의 발효과정을 거치는 동안 원재료에 존재하지 않던 각종 영양 기능성 물질들과 유산균이 새로이 생성된다는 것은 이미 여러 연구를 통해 입증된 바 있다. 따라서 김치의 “발효”가 다른 나라의 절임채소류와 달리 건강기능성 식품으로 자리 잡게 된 중요한 차별점이라 할 수 있다.
  

특히 이번에 ISO 표준을 제정한 파오차이는 소금과 산초 잎, 고수 등을 물에 넣고 끓인 다음 식힌 즙에 각종 채소를 넣고 절인 식품으로 제조 공정에 조미 단계를 추가하여 맛을 부가시키는 특성이 있으며 김치처럼 추가 부재료를 사용하여 2차 발효시키지 않는데다가 살균 공정을 거치며 발효가 거의 일어나지 않기 때문에 김치와는 전혀 다른 식품이다.
  

이처럼 김치와 타국의 채소절임식품은 차이점이 명확함에도 불구하고 끊임없는 김치 종주국 논란으로 인해 지난 2001년 우리나라의 김치는 국제식품규격위원회(CODEX)에서 ‘김치(KIMCHI)‘로 최종 국제 규격을 인정받았다. 
  

사실 김치 규격 제정 당시, 이해당사국인 일본과는 4차례에 걸친 실무협의를 통해 규격명을 ‘기무치’가 아닌 ‘김치(KIMCHI)‘로 통일하는 대신, 일본이 제안한 일부 식품첨가물에 대해 부분적으로 수용한 단일 규격안을 마련하여 김치의 국제 규격을 만들었다. 하지만, 중국의 경우 당시 파오차이가 아닌  ‘김치’는 생소한 식품으로 인식하여 코덱스 제정에 크게 관여하지 않았다. 
  

실제 중국은 ‘03년 사스 발생 이후 김치의 상업성이 부각되면서 김치 공장이 생겨나게 됐고 2000년대 후반 한국으로의 수출 증가로 인해 김치 생산량이 늘어나게 된 것이다. 이렇듯 최근 들어 중국이 김치를 많이 수출하게 되면서 국제표준화기구(ISO)에 ‘파오차이’에 대한 표준을 제정했으나 김치와 파오파이는 다른 식품이기에 해당 표준은 김치에는 적용되지 않는다고 명시돼 있다.


김치는 전 세계 채소 발효식품 중 유일하게 국제식품규격을 갖고 있는 식품이며, 이는 바꿔 말하면 세계적으로 품질과 위생안전성이 인정된 채소류 발효식품은 김치가 유일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또한 최근 프랑스 연구진이 국가별 식생활 차이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한국은 ‘김치’를 주로 먹는 식생활 때문에 코로나바이러스 사망자 수가 상대적으로 적게 나왔다고 발표하면서 김치가 전 세계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세계김치연구소 최학종 소장 직무대행은 “최근 김치에 대한 세계적인 관심과 지명도가 높아지면서 중국 매체의 근거 없는 주장임에도 불구하고 논란이 된 것 같다”라며, “앞으로 세계김치연구소는 김치의 우수성을 보다 과학적으로 규명하여 전 세계적으로 알림으로써 더 이상 이와 같은 논란이 야기되지 않도록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치와 파오차이의 차이점은?


김치가 다양한 채소를 부재료들로 하여 양념함에 반해 파오차이, 쯔게모노, 사우어크라우트, 피클은 조미 단계를 통해 맛을 부가시키는 공정을 거치는 특성이 있었으며 이를 통해 추가 부재료를 사용하는 경우는 거의 없었다. 

 
김치와 타국 발효채소식품과의 가장 큰 차이는 발효 후 단계에 있다. 제조공정에 있어 파오 차이의 경우 살균공정, 사우어크라우트의 경우 데치기 또는 저온살균법, 피클의 경우 저온 살균 또는 냉동 저장을 통한 저장기간 연장 공정을 실시하고 있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정관장 동인비, ‘현’라인 리뉴얼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정관장의 프리미엄 홍삼 화장품 브랜드 동인비가 남성 전용 스킨케어 라인 ‘현’을 리뉴얼 출시했다. 동인비 ‘현’은 남성전용 수분 탄력 라인으로, 정관장 홍삼에서 유래한 피부 보습 성분인 ‘홍삼응축수’와 ‘홍삼글루칸’, ‘홍삼 세라마이드’ 성분이 합쳐진 3중 수분 잠금 기술로 피부에 풍부한 수분을 공급해 거친 피부를 탄탄하고 촉촉하게 가꿔준다. 리뉴얼 제품에는 남성 피부에 효과적인 한방복합성분이 추가되어 면도와 외부환경으로 인해 예민해진 남성 피부를 효과적으로 케어해준다. 또한 수분보습과 탄력 케어 기능을 강화하고 발림성을 개선하여 끈적임 없이 산뜻하게 마무리되는 것이 특징이다. 리뉴얼 출시한 현 라인은 현 클렌징 폼, 현 수, 현 유액, 현 올인원 플루이드 4종으로 라인업을 갖췄다. ‘현 클렌징 폼’은 홍삼 파우더가 함유된 풍성한 거품이 피부의 노폐물을 말끔하게 제거해주며, ‘현 수’는 홍삼의 풍부한 보습력을 담은 투명한 워터타입의 스킨이다. 애프터쉐이브 기능을 겸해 면도 후 거친 남자의 피부를 부드럽게 가꿔준다. ‘현 유액’은 메마른 피부를 윤기 있고 탄탄하게 가꿔주는 고보습 에멀전이다. 남자 피부의 주름과 탄력을 동시에 케어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