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식품안전나라 공공정보로 인공지능(AI) 식단 만든다

URL복사

식약처, 공공정보 활용 공모전 6개 우수작 시상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국민에게 개방한 공공데이터 활성화를 위해 지난 7월 29일부터 10월 25일까지 ‘식품안전나라 공공데이터 활용 아이디어·사례 공모전’을 개최하고 6개팀을 우수작으로 선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포스트 코로나시대에 온라인 소비 등 비대면 산업이 성장함에 따라 식품안전나라 공공데이터가 민간분야에서도 적극 활용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마련됐으며 공익성, 실현성, 창의성 등을 고려해 총 150개 참가팀 중 6개팀(대상 1팀, 최우수상 2팀, 우수상 3팀)을 선정하고 상장 및 상금을 수여한다.
    

대상을 수상한 ‘식단함’팀은 코로나 19시대 건강한 식생활을 돕기 위해 본인이 섭취한 식단 사진을 촬영하면 영양성분을 인공지능(AI) 기술로 분석해 1일 영양섭취량에 맞춘 식단 추천 서비스앱을 기획한 것으로 현재 앱을 개발 중에 있다.
  

최우수상은 ‘현대그린푸드’팀의 회수·제조업소 정보를 연계한 ‘식품 위해정보 실시간 대응시스템 구축’과 ‘ASAP’팀의 어린이식품안전보호구역(Green Food Zone)내 ‘안전한 먹거리 교육용 앱’ 제안이 선정됐다.
  

우수상은 ‘알려조’팀의 아동맞춤형 알레르기관리 앱 , ‘스마슈머’팀의 과대광고 허위광고를 알려주는 앱, ‘쿠키즈’팀의 영유아용 영양레시피 추천 서비스 제안 앱이 선정됐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 민간 수요가 높은 데이터를 발굴해 개방하고, 먹거리정보산업 분야에 일자리 창출 등 새로운 부가가치가 창출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수상작은 ‘식품안전나라’에 공개하고 수상팀들이 수상작을 웹/앱으로 개발할 수 있도록 기술 자문 등 필요한 지원을 제공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롯데제과,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제과(대표 민명기)가 빅 사이즈 수제 타입 쿠키 ‘몬스터칙촉’의 신제품 ‘쿠키앤크림’을 선보였다.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은 2년 4개월 만에 선보인 ‘몬스터칙촉’의 신제품으로, 카카오 쿠키 베이스에 바삭한 화이트초코칩과 화이트크림치즈 덩어리가 박혀 있고, 바닥은 화이트 초콜릿으로 덮여있다. ‘몬스터칙촉’은 ‘쇼콜라’에 이어 ‘쿠키앤크림’을 출시함으로써 맛을 다양화하며 라인업을 확대했다. 롯데제과는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의 본격 출시에 앞서 지난 12월 초 45만 개를 테스트 판매한 바 있다. 테스트 기간으로 한 달 이상을 예상했으나 1주일 만에 조기 완판되는 등 담당자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이에 일부 영업소의 빠른 생산 요청을 받아들여 계획보다 조금 서둘러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 출시를 결정했다. 또한 기존 슈퍼마켓과 일부 편의점에만 제한적으로 판매되었던 것을 대형 마트 등 전 채널로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몬스터칙촉’은 초콜릿이 덩어리째 박혀있는 ‘칙촉’ 고유의 모양은 유지하면서도 크기를 2배 이상 키우고 초콜릿 함량을 높인 제품이다. 2018년 당시 출시 3개월 만에 5백만 개를 판매하는 등 큰 인기를 얻었다. 롯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