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bhc치킨 ‘뿌링핫도그’, 출시 1년만 100만 개 돌파

URL복사

출시 후 1년간 월평균 8만 개 이상 판매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bhc치킨의 ‘뿌링핫도그’가 출시 1년 만에 누적판매 100만 개를 돌파하며 bhc치킨 사이드 메뉴 상승세를 이어갔다. 


지난해 하반기 출시된 ‘뿌링핫도그’는 짭짤한 소세지와 쫄깃한 찹쌀, 뿌링클 시즈닝 등이 어우러지는 맛으로 출시되어 단기간에 확실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여기에 출시 이후 1년간 월평균 8만 개 이상 판매되며 계절에 상관없이 소비자의 호응을 받아 스테디셀러로 자리 잡았다고 bhc치킨 관계자는 설명했다.

 
bhc치킨은 지난해 ‘뿌링클 시즈닝’을 접목한 사이드 메뉴를 연이어 출시하며 브랜드 대표 메뉴로 자리매김한 ‘뿌링클’의 성장세를 이어가고자 했다. 이에 지난해 2월 ‘뿌링 치즈볼’, ‘뿌링 감자’, ‘뿌링 소떡’을 출시, 8월에는 ‘뿌링핫도그’를 선보이며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힌 것은 물론 가맹점주 매출 증진에 기여했다.

 
김동한 bhc치킨 홍보팀 부장은 “차별화된 메뉴 개발에 주력한 결과 지난해 사이드 메뉴 매출 점유율이 두 자릿수를 최초 돌파한 데 이어 올해 역시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며 “bhc치킨의 가장 큰 강점인 믿고 먹는 맛을 내세워 향후에도 트렌드를 고려한 메뉴 출시를 이어나가며 업계 사이드 메뉴 강자의 자리를 굳건히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bhc치킨의 ‘뿌링 치즈볼’은 기존 ‘달콤바삭 치즈볼’에 뿌링클 시즈닝을 더해 고소하면서도 짭조름한 맛을 극대화한 메뉴다. ‘뿌링 감자’는 양념 감자에 뿌링클 시즈닝을 입혀 바삭한 식감에 새콤달콤한 맛을 살렸고, ‘뿌링소떡’은 소떡소떡(소세지+떡)에 달콤한 강정 소스를 바른 후 뿌링클 시즈닝으로 마무리해 단짠 매력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이 밖에도 bhc치킨은 맵스터 소스를 발라 매콤한 맛을 자랑하는 ‘빨간 소떡’과 지난해 겨울 사이드 메뉴로 출시된 ‘꿀호떡’ 등 세분화된 소비자의 입맛을 저격하는 각종 사이드 메뉴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삼양사, 편리미엄 시대 맞춤 큐원 홈메이드 비스킷믹스 3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삼양사(대표 송자량 부사장)는 편리미엄 트렌드에 맞춘 ‘큐원 홈메이드 믹스’ 신제품 3종을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편리미엄은 편리함과 프리미엄을 합친 말로 소비자의 시간과 노력을 아껴주는 제품, 서비스를 선호하는 현상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이번에 출시한 비스킷믹스 3종은 플레인, 크림치즈맛, 버터갈릭맛 3종류로 파우치 포장으로 출시됐다. 이번 신제품은 물 또는 우유와 계란, 비스킷믹스를 섞어 반죽을 만든 후 6등분 해 약 12분간 에어프라이어로 구우면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미국식 소프트 비스킷이 완성된다. 한 번에 먹기 좋은 크기로 간식, 디저트 뿐만 아니라 홈브런치, 홈파티 등 특별한 자리에도 잘 어울린다. 특히 이번 신제품 3종은 작년말 기준 대도시의 10가구 중 약 6가구가 보유하고 있을 정도로 보급이 확대된 에어프라이어를 이용해 간단히 조리할 수 있어 ‘편리미엄’을 추구하는 소비자 만족도를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큐원 홈메이드 비스킷믹스는 조리법이 간단할 뿐만 아니라 완성된 비스킷에 잼, 버터, 치즈 등을 토핑하거나 반죽 단계에서 추가 재료를 섞는 등 레시피 변형도 쉬워 자신만의 방식으로 조리법을 바꾸는 모디슈머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