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0년 포장김치 트렌드..."코로나19 유행하면 백김치 판매량 증가"

URL복사

마켓컬리, 올해 포장김치 판매량 분석 결과 발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마켓컬리가 1월 1일부터 10월 18일까지 포장김치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코로나19가 확산할 때마다 백김치 판매량이 전달 대비 최대 61%까지 늘어났다고 20일 밝혔다.


마켓컬리는 올해 판매된 포장김치 판매를 분석한 결과, 전년 판매량 대비 169% 증가한 백김치가 전체 13%의 점유율로 가장 많은 인기를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백김치의 판매량은 코로나19가 크게 확산할 때마다 많이 증가했는데 지난 2~3월의 경우 백김치 판매량이 전달 대비 각각 61%, 45% 늘어났다. 이후 잠시 주춤하던 백김치 판매량은 다시 확산이 커지던 7~8월 두 달간 전달 대비 평균 28%씩 판매가 늘었다. 


7월의 경우 작년 7월 판매량과 비교했을 때 무려 323%의 높은 증가율을 기록할 정도였다. 이에 대해 마켓컬리는 코로나 19가 대유행할 때면 아이들이 집에 머물며 집밥을 먹는 횟수가 늘어나는 만큼 그 때마다 아이들 입맛에 맞는 백김치 판매량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했다. 


실제로 짠 맛을 줄이고 먹기 좋은 크기로 담은 어린이용 백김치 제품이 전체 포장김치 제품 중 판매량 1위, 4위를 기록하고 있으며, 백김치 내에서의 점유율이 무려 59%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백김치 다음으로 인기를 끈 김치 종류는 가장 기본 형태인 포기김치로 전체 판매량의 12%를 기록했다. 포기김치의 경우 작년에는 300g대 소포장 상품이 가장 많이 팔렸던 것과 달리 올해는 1kg 제품이 가장 많은 판매량을 기록했으며 이어 배추 약 2포기 양인 3kg 제품이 뒤를 이었다. 마켓컬리는 올해 들어 집밥 트렌드가 자리 잡은 만큼 김치를 고를 때 예년보다 큰 용량을 고르는 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했다. 더불어 포기 김치 1kg과 3kg 제품의 가격이 타 온라인몰 최저가 대비 평균 3~5% 낮은 점도 판매가 늘어난 요인으로 꼽았다.


포장김치의 다양한 제품 중에서도 독특한 특색을 가진 제품의 인기도 두드러졌다. 판매되는 제품의 수가 1개뿐인 경상도식 김치인 콩잎김치와 신선한 깻잎에 양념장을 갓 바른 생깻잎김치는 제품별 판매량 순위에서 상위 20위 내에 이름을 올렸다. 무와 배추를 섞어 만든 섞박지는 전년 대비 판매량이 무려 360% 증가했으며, 배추를 잘게 자른 다음에 양념에 버무리는 맛김치는 깍두기보다 높은 판매량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