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KGC인삼공사, 농어촌상생협력기금 식품사 중 최고

URL복사

대상, 농심, 롯데제과, 풀무원 식품기업도 기금 출현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국내 100대 기업들의 농어촌 상생협력기금 출연실적이 저조한 가운데, KGC인삼공사가 식품.유통업계 중 유일하게 10억원 이상 농어촌상생협력기금에 출현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김승남 의원실이 농식품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4년간 농어촌상생협력기금 조성에 참여한 민간기업은 40여 개로 총 133억 원이 모였다. 


농어촌 상생협력기금에 참여한 민간기업 중 10억원 이상 기부한 기업은 KGC인삼공사, 현대건설, 삼성전자, 신성이엔지 등 4개사다. 이 중 KGC인삼공사는 식품.유통 업체 중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다.


KGC인삼공사 외에 대상, 농심, 롯데제과, 풀무원 식품도 기금을 출현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상과 풀무원식품은 3억원 이하, 농심과 롯데제과는 5000만원 이하인 것으로 전해졌다.


농어촌 상생협력기금은 2015년 한-중 FTA 국회 비준동의 당시 자유무역협정으로 피해를 본 농어업인을 보호하기 위해 지난 2017년 설치됐다. 매년 1000억원씩 10년 간 총 1조원을 조성하기로 했지만 정부와 기업들의 외면 속에 600억 원만 조성돼 매우 저조한 실정이다. 4년간 기금 모금에 참여한 민간기업은 49곳, 총 133억원으로 전체 조성액 대비 14.1%에 불과하다.


김승남 의원은 “한-미 FTA, 한-EU FTA, 한-칠레 FTA, 한-아세안 FTA 등 모든 FTA에 대한 수혜산업 규모 파악이 가능한데도 농림축산식품부는 수년째 적극성을 보이지 않고 있다”며 “올해 농해수위 국정감사를 통해 수혜산업군의 민간기업이 기금 참여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오뚜기, 진짬뽕과 만두의 환상적인 만남 ‘진짬뽕만두’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대표 이강훈)가 매콤하고 개운한 진짬뽕의 진한 맛을 만두에 더한 ‘진짬뽕만두’를 출시했다. ‘진짬뽕만두’는 오뚜기의 스테디셀러 제품인 ‘진짬뽕’의 맛을 통째로 만두에 넣은 제품이다. 진짬뽕의 화끈하고 매콤한 불맛과 개운하면서도 진한 맛을 만두로 구현했다. ‘진짬뽕만두’는 돼지고기와 오징어, 다양한 채소 등 짬뽕에 들어가는 원재료를 그대로 사용하였다. 2가지의 고춧가루를 사용하여 기분 좋은 매콤한 맛을 내는 것이 특징이며, 화끈한 불맛과 진한 해물맛도 살렸다. 진공 반죽을 사용하여 부드럽고 쫄깃한 만두피에 양배추, 양파, 부추, 대파, 죽순 등 다양한 채소를 넣어 만두의 풍부한 식감과 부드럽고 촉촉한 맛을 살렸다. ‘진짬뽕만두’는 진공 반죽한 피를 사용하여 찜기에 찌면 부드럽고 군만두로 튀기면 더욱 바삭하다. 에어프라이어로 조리가 가능해 더욱 편리한 제품이다. 오뚜기 관계자는 "진짬뽕의 화끈한 불맛과 진하고 개운한 맛을 살린 ‘진짬뽕만두’를 출시했다”며, “진짬뽕의 맛과 함께 풍부한 재료로 꽉 채워 더욱 맛있는 만두”라고 말했다. ‘진짬뽕만두’는 롯데마트에서 구매 가능하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