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독감 무료접종 일시 중단... "이미 공급된 백신은 문제 없어"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유통 과정에서 문제점이 발견돼 무료 접종이 일시 중단됐다. 문제가 된 백신은 22일부터 무료 접종을 시작하려던 13살부터 18살까지 대상의 물량이다.


질병관리청은 21일 인플루엔자 조달 계약 업체의 유통 과정에서 문제점을 발견해 22일부터 시작되는 국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사업을 일시 중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독감 백신을 운반할 때는 냉장상태를 유지해야 하는데 일부 업체가 이송 과정에서 백신을 상온에 노출됐기 때문이다. 


이에 질병관리청은 독감 백신 공급을 즉각 중단시켰으며 이미 공급된 백신에 대해서는 품질이 검증된 경우 순차적으로 공급하기로 했다.


그러나 지난 8일부터 2차례 접종해야 하는 생후 6개월에서 만 9살 미만의 아동에게 공급된 백신은 문제가 없다고 질병관리청은 밝혔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문제의 독감 백신에 대한 질병청의 검사 의뢰를 토대로 품질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판단되는 항목에 대한 시험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질병청은 식약처의 안전성 여부 검사 후 접종을 재개할 예정이다.


정부는 당초 이날부터 만 18살 이하 어린이와 청소년, 임신부를 대상으로 독감 백신 무료 예방접종을 시작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독감 백신 접종 일정이 중단됨에 따라 독감과 코로나19 동시 유행 차단 계획에도 차질이 빚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올해 무료 접종 대상자는 만 6개월에서 18살까지 어린이·청소년과 임신부, 만 62살 이상 고령층 등 모두 1900만 명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