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CJ제일제당, ‘고메 바삭 튀겨낸 돈카츠’ 시장 1위 굳혀

URL복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이 냉동 돈까스 시장 1위 굳히기에 나섰다. ‘고메 바삭 튀겨낸 돈카츠(이하 고메 카츠)’의 디지털 광고와 SNS 마케팅을 통해 제품 인지도와 매출 확대를 꾀하고, 다양한 기획전과 이벤트를 통해 소비자 혜택 확대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큰 인기를 끌었던 아역배우 김준을 모델로 디지털 광고를 선보였다. ‘인생 맛집 그대로 집에서, 고메 카츠’, ‘나갈 필요 없이, 튀길 필요 없이’ 등의 메시지를 통해 집에서도 간편하게 전문점 수준의 맛을 즐길 수 있다는 제품 특장점을 담았다.  광고는 유튜브, 네이버 등 디지털 채널과 엘리베이터,  지하철 옥외광고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인플루언서를 활용한 SNS 마케팅도 적극적으로 펼친다. 제품의 메인 타겟이 유자녀 가구인 만큼 이들의 관심사에 맞춰 요리나 유아 인플루언서를 중심으로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더불어 CJ더마켓을 비롯해 쿠팡, 11번가 등 각종 온라인 플랫폼에서 기획전도 진행한다.

 

‘고메 카츠’는 지난해 6월 출시된 이후 한달 만에 냉동 돈까스 시장에서 1위로 올라설 정도로 시장에 큰 반향을 일으킨 제품이다. 차별화된 R&D를 통해 겉은 바삭하고 속은 육즙이 차고 갓 튀겨낸 전문점 수준의 돈카츠를 집에서도 합리적인 가격에 즐길 수 있도록 한 점이 주효했다. 

 

조리 간편성도 인기에 힘을 보탰다. ‘고메 카츠’는 개발 당시부터 소비자의 조리 편의성에 초점을 맞춰 기름 없이 에어프라이어에 간편히 조리할 수 있도록 제조 방식을 차별화했다. 이러한 특장점이 소비자들의 호평을 받았고, 정체된 시장을 성장시키며 시장 대표 제품으로 자리잡았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올해 집에서 식사를 해결하는 경향이 강해지면서 ‘고메 카츠’는 아이들 반찬은 물론 성인들의 한끼 식사로도 큰 인기를 끌며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 만족도를 극대화시킬 수 있는 다양한 제품 개발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CJ제일제당,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된장찌개 양념’ 3종 리뉴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이 손쉽게 된장찌개를 만들 수 있는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된장찌개 양념’ 3종을 리뉴얼해 선보였다. CJ제일제당은 최근 ‘집밥’ 수요 확대에 맞춰 ‘더욱 맛있고 간편한 요리’를 돕는다는 점에 주안점을 두고 리뉴얼을 단행했다. 특히, 맛과 품질을 한층 더 끌어올리기 위해 해물·고기 육수 원료들이 잘 어우러지는 배합비에 보다 집중했다. 제품 상단에는 요리법을 직접 표기해 직관적으로 숙지하고 쉽게 요리할 수 있도록 디자인을 바꿨다. 이번 리뉴얼 제품은 ‘라면만큼 쉬운 된장찌개’를 콘셉트로 한 ‘바지락 꽃게’, ‘차돌’, ‘청양초’ 등 3종이다. 따로 육수를 우려내거나 별도 양념 필요 없이 물에 풀고 두부, 채소 등 기호에 맞는 재료를 넣고 끓이면 간편하게 완성할 수 있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바지락 꽃게 된장찌개 양념’은 바지락, 게, 새우 등으로 맛을 낸 해물 육수와 각종 양념으로 시원하면서도 깔끔한 해물의 진한 풍미가 특징이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차돌 된장찌개 양념’은 된장과 어울리는 ‘차돌양지’를 활용해 깊고 진한 된장 고유의 맛과 풍부한 고기 향이 어우러져 고소함이 일품이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