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동물용의약품등 시험실시기관 3개소 신규 지정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 이하 검역본부)는 동물용의약품 등의 안전성‧유효성 심사를 강화하기 위해 동물용의약품 등 시험실시기관 3개소를 신규로 지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에 지정된 3개소는 비임상 시험실시기관으로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바이오본부이며, 고려비엔피, 녹십자수의약품 2개소는 임상 시험실시기관이다.


검역본부는 7월 현재까지 동물용의약품 등 시험실시기관으로 8개소(비임상 4, 임상 4개소)를 지정했으며 2020년 9월 15일부터 동물용의약품 등이 제조(수입) 품목허가를 신청할 경우 '동물용의약품 등 안전성‧유효성 심사에 관한 규정'에 따라 일부 심사자료(독성, 잔류성, 효력시험 등)에 대해서는 지정된 시험실시기관에서 시험한 자료를 제출해야 한다.
  

검역본부 동물약품관리과 김용상 과장은 “금번 동물용의약품 시험 실시기관 추가 신규 지정을 통해 앞으로 시행(2020.9.15.)되는 관련 규정에 따라 동물용의약품 품목허가 시험자료 준비에 큰 변화가 있는 만큼 제도 시행에 차질이 없도록 만반의 대비를 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