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학교급식 대상자 확대법 추진...긴급돌봄교실 학생.교직원도 포함

강민정 의원, 학교급식의 사각지대를 없애는 학교급식법 개정안 발의
코로나19 같은 비상 상황에도 학교 급식을 정상 운영하는 근거 마련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열린민주당 강민정 의원은 학교급식의 사각지대를 없애기 위해 학교급식의 대상을 확대하는 '학교급식법' 일부개정안을 발의했다고 1일 밝혔다.


최근 코로나19의 확산으로 학생들의 등교가 연기됨에 따라 온라인 개학이 실시됐다. 그리고 학교 내 긴급돌봄교실은 계속 운영되었다. 하지만 현행법은 학교급식 대상자를 재학생으로 한정하고 있어서 온라인 수업을 진행하기 위해 학교에 출근한 교원, 긴급돌봄교실에 참가하는 학생에게는 원칙적으로 학교급식을 제공할 수 없었다. 이 때문에 급식조리사들이 출근해도 법적인 제한 때문에 교직원과 긴급돌봄교실 학생들이 급식을 받지 못 하는 일들이 발생했다.


이러한 문제를 시정하기 위해 일부 교육청에서는 학교급식을 교직원과 긴급돌봄교실학생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지침을 내렸다. 하지만 법령 위반을 피하려고 학교급식과 별도로 운영하도록 해 논란이 발생했다. 또한, 해당 지침으로 인해 학교급식 종사자에 대한 부당 노동행위와 위생 문제 등이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해 법령 개정을 포함한 근본적인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있어왔다.


이에 학교급식 대상자를 학교에서 운영하는 교육과정에 참여하는 학생과 교육과정 운영에 참여하는 사람으로 확대함으로써 어떠한 상황에서도 학생들과 교육 종사자들이 학교급식의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강민정 의원은 “긴급돌봄교실 학생과 교육과정 운영에 참여하는 교직원들도 학교 급식의 대상에 당연히 포함되어야 한다”며 “이번 법률 개정을 통해 코로나19와 같이 특수한 상황에서도 학생들과 교직원들이 양질의 급식을 제공받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개정안은 강민정 의원 대표발의로 강병원, 권인숙, 김병욱, 김진애, 김철민, 남인순, 민홍철, 양정숙, 임호선, 조정훈, 최강욱, 한병도 의원이 공동발의에 참여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대상웰라이프, 고단백 간식 ‘마이밀 뉴프로틴바’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대상웰라이프가 고단백 고식이섬유 간식 ‘마이밀 뉴프로틴바’를 지난 1일 출시했다. ‘마이밀 뉴프로틴바’는 고단백 고식이섬유의 단백질 간식으로, 바쁜 일상으로 식사할 시간이 없을 때 식사 대용으로 먹거나 불필요한 군것질을 대신해 건강한 고단백 간식으로 섭취할 수 있다. 1개(21g)에 근육의 주원료인 단백질 2.5g과 장 기능에 도움을 주는 식이섬유 2g이 들어있어 간편하게 영양 성분을 섭취할 수 있다. 또한 맛있게 단백질을 즐길 수 있도록 귀리, 땅콩, 콘플레이크, 아몬드, 완두 플레이크를 넣어 바삭한 식감과 고소함을 높였다. 건조 크랜베리를 첨가해 상큼한 맛도 더했다. ‘마이밀 뉴프로틴바’는 대상웰라이프의 단백질 보충제인 ‘마이밀 뉴프로틴’의 인기와 더불어 늘어나는 소비자의 요구를 반영해 개발한 단백질 간식이다. 50년 이상 식품 연구 노하우를 축적한 대상과 건강식품 브랜드 대상웰라이프의 기술력으로 허기를 채우면서 맛있게 단백질과 식이섬유를 섭취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마이밀 뉴프로틴바’는 1박스(12개입) 2만9800 원이며 대상웰라이프 자사 홈페이지에서 50% 할인 판매한다. 대상웰라이프 관계자는 “지속적인 덤벨 경제의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