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1 (토)

식품

오뚜기 주총, 함영준 회장.이강훈 사장 연임..."해외수출 주력"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함영준 오뚜기 회장과 이강훈 사장이 사내이사 연임에 성공했다. 이로써 두 사람은 16년째 호흡을 맞추게 됐다.


오뚜기는 27일 오전 경기도 안양시 본사에서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함 회장과 이 사장의 사내이사 재선임 건 외 ▲재무제표 승인 ▲주당 7500원 현금배당 승인의 건 ▲정관 일부 변경의 건 ▲이사·감사 보수한도액 승인의 건 등 총 6개의 의안을 원안가결 했다고 밝혔다. 

이날 주총에서 이 사장은 "금년은 오뚜기가 50주년을 넘어 100주년을 향한 발걸음을 시작하는 첫 해”라면서 “연구소 신축으로 더욱 좋은 환경에서 성과를 내고 제품의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올해 맛과 품질이 우수한 신제품을 출시해 나가고 해외 수출 확대에도 주력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오뚜기는 지난 2018년 407억원을 투자해 경기도 안양의 오뚜기 중앙연구소를 기존의 4배 이상 면적으로 증축하는 공사에 착수했다. 올해 정식 완공 예정인 새 중앙연구소에선 가정간편식중심의 제품 개발과 연구가 이뤄질 예정이다.

또 국내 시장의 불황이 장기화되면서 해외 시장 개척에서 적극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오뚜기는 현재 미국, 중국, 뉴질랜드, 베트남 등에서 해외사업을 벌이고 있다. 지난해 오뚜기의 해외 매출은 2110억원으로 전년 대비 6.8% 늘어났다.

오뚜기 관계자는 "좋은 실적을 내고 있는 베트남 등 동남아 시장을 중심으로 해외 시장 확장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보건부 설치는 시대적 소명
총선을 앞둔 시점에 각 정당에서 보건부의 신설공약을 보고 만시지탄이라는 생각이 든다. 정작으로 코로나 사태를 직접 겪으면서 대통령과 정부여당은 더욱 절실하게 보건부 존재의 필요성을 느꼈을 것이다. 현대행정의 가장 큰 특징이라면 행정의 전문화와 기술화를 꼽는다. 그러나 여러 나라들이 코로나 사태를 맞으며 전문행정을 무시하고 정치적으로 풀려하다가 많은 국민들을 죽음으로 몰아넣고 언제 병마가 끝날지 예측할 수 없게 되었다. 지도자들이 경제를 염려한 나머지 코로나가 별거 아니라는 태도를 보였던 미국이나 일본, 그리고 EU국가 원수들이 한결같이 코로나19 환자의 대량발생에 전전긍긍하고 있다. 또한 현대행정은 행정의 기능과 구조가 양적으로 확대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보건이나 복지, 인권 등의 사회정책이 중시되고 이를 뒷받침하는 행정기구나 인력이 확대되는 추세이다. 그리고 행정이 질적으로 보다 전문화되고 과학화, 기술화의 합리성을 추구하고 있다는 점이다. 보건의료 행정조직은 타행정과는 달리 다양한 직종의 집합체이다. 보건의료서비스는 업무의 연속성과 응급성을 가지고 있어 의료기관은 24시간 운영되어야 하고 환자 모두가 절박한 상황과 응급성을 요하고 있으므로 신속한 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