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1 (토)

식품

롯데칠성, ‘밀키스 핑크소다 카카오프렌즈 에디션’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칠성음료가 국내 인기 캐릭터 ‘카카오프렌즈(KAKAO FRIENDS)’와 손잡고 핑크빛 유성탄산음료 ‘밀키스 핑크소다 카카오프렌즈 에디션’을 선보였다.


이번 한정판 에디션은 지난해 제품 출시와 함께 선보인 ‘밀키스 핑크소다 헬로키티 에디션’에 이어 두 번째로 선보이는 것으로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즐거움을 선사하기 위해 기획됐다. 롯데칠성음료는 소비자 4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온라인 조사를 통해 선정된 카카오프렌즈를 온팩해 이번 에디션을 출시했다.


밀키스 핑크소다 카카오프렌즈 에디션은 핑크소다와 가장 잘 어울리는 캐릭터 ‘어피치(APEACH)’를 비롯해 ‘라이언(RYAN)’, ‘무지(MUJI)’를 온팩한 3종으로 구성됐다.


패키지 디자인은 ‘오! 해피 데이(Oh! Happy Day)’를 콘셉트로 풍선을 타고 핑크소다 나라를 여행하는 캐릭터들의 모습을 담아냈다. 또한, 핑크색 뚜껑에 라이언 얼굴을 넣어 귀엽고 사랑스러운 이미지를 강조했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이번 에디션은 밀키스 핑크소다의 사랑스러운 핑크색과 귀여운 카카오프렌즈 캐릭터가 잘 어우러져 많은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된다.”며, “향후 카카오프렌즈 캐릭터를 활용한 밀키스 한정판 에디션을 추가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밀키스는 약 730억 원으로 추정되는 국내 유성탄산음료 시장에서 80% 이상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보건부 설치는 시대적 소명
총선을 앞둔 시점에 각 정당에서 보건부의 신설공약을 보고 만시지탄이라는 생각이 든다. 정작으로 코로나 사태를 직접 겪으면서 대통령과 정부여당은 더욱 절실하게 보건부 존재의 필요성을 느꼈을 것이다. 현대행정의 가장 큰 특징이라면 행정의 전문화와 기술화를 꼽는다. 그러나 여러 나라들이 코로나 사태를 맞으며 전문행정을 무시하고 정치적으로 풀려하다가 많은 국민들을 죽음으로 몰아넣고 언제 병마가 끝날지 예측할 수 없게 되었다. 지도자들이 경제를 염려한 나머지 코로나가 별거 아니라는 태도를 보였던 미국이나 일본, 그리고 EU국가 원수들이 한결같이 코로나19 환자의 대량발생에 전전긍긍하고 있다. 또한 현대행정은 행정의 기능과 구조가 양적으로 확대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보건이나 복지, 인권 등의 사회정책이 중시되고 이를 뒷받침하는 행정기구나 인력이 확대되는 추세이다. 그리고 행정이 질적으로 보다 전문화되고 과학화, 기술화의 합리성을 추구하고 있다는 점이다. 보건의료 행정조직은 타행정과는 달리 다양한 직종의 집합체이다. 보건의료서비스는 업무의 연속성과 응급성을 가지고 있어 의료기관은 24시간 운영되어야 하고 환자 모두가 절박한 상황과 응급성을 요하고 있으므로 신속한 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