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1 (토)

식품

[업계는지금]식품기업-농가, 지역상생재료 활용한 동반성장 '착한소비' 열풍

롯데제과,파리바게뜨,CU 등 특산물과 유명음식 활용해 소비자 공략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식품업계에 지역농가와 협업을 통해 특산물과 지역의 유명 음식들을 활용한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롯데제과는 첫 번째 지역 빵집 상생 프로젝트로 '나블리 홍쌀빵'을 올 1월 출시 이래 40만개를 판매하여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은 데 이어 두 번째 '지역 빵집 상생 프로젝트'를 선보였다.


'지역 빵집 상생 프로젝트'는 국내 우수 빵집의 제품을 양산화하여 더 많은 소비자들에게 제공, 지역 빵집의 경제 활동을 돕고 다양한 제품을 선보여 상호 윈윈한다는 프로젝트다.


이번 프로젝트로 '나블리 앙버터', 'W스타일 아몬드크라상', '빵판다 판다빵', '빵판다 땅콩빵' 4종을 추가로 선보였다.


파리바게뜨는 우도 땅콩에 버터 캐러멜이 조화를 이루는 한정판 '제주마음샌드'를 내놨다. 이 제품은 제주지역의 특산물인 '우도 땅콩'을 넣어 매장에서 직접 갓 구워 포장 판매된다.


청과브랜드 돌(Dole)코리아는 국산 참다래, 한라봉, 홍시 등의 원물을 활용한 컵젤리 '돌 퓨레젤'을 출시했다. 돌 퓨레젤은 상큼 달콤한 과일 젤리의 맛은 그대로 살리면서 부드러운 퓨레를 더해 색다른 식감으로 젤리를 즐길 수 있는 점이 큰 특징이다.


특히 국내 농가와의 상생 차원으로 엄선된 고품질의 국내산 과일만을 활용해 신선한 원물 고유의 달콤한 향과 맛을 그대로 느낄 수 있다. 이외에도 누구나 좋아하는 대표 열대 과일인 파인애플, 망고, 골드키위를 활용한 컵젤리도 함께 선보이고 있다. 


CU는 전남 벌교의 대표 명물인 '꼬막'을 활용한 '벌교꼬막비빔밥 도시락' 등 3종을 출시했다.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은 전남 보성군과 업무협약을 맺고, 벌교 꼬막을 비롯한 지역 우수 특산물 공급 확대와 상품 개발을 함께 한다는 계획이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식품기업은 좋은품질의 원료를 원활한 수급받고 이를 가공해 부가가치를 높일 수 있는 점이 장점"이라면서 "농가 역시 계약을 통해 안정적인 농산물 판로를 확보, 소득 증대를 이끌 수 있기 때문에 '윈-윈'"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보건부 설치는 시대적 소명
총선을 앞둔 시점에 각 정당에서 보건부의 신설공약을 보고 만시지탄이라는 생각이 든다. 정작으로 코로나 사태를 직접 겪으면서 대통령과 정부여당은 더욱 절실하게 보건부 존재의 필요성을 느꼈을 것이다. 현대행정의 가장 큰 특징이라면 행정의 전문화와 기술화를 꼽는다. 그러나 여러 나라들이 코로나 사태를 맞으며 전문행정을 무시하고 정치적으로 풀려하다가 많은 국민들을 죽음으로 몰아넣고 언제 병마가 끝날지 예측할 수 없게 되었다. 지도자들이 경제를 염려한 나머지 코로나가 별거 아니라는 태도를 보였던 미국이나 일본, 그리고 EU국가 원수들이 한결같이 코로나19 환자의 대량발생에 전전긍긍하고 있다. 또한 현대행정은 행정의 기능과 구조가 양적으로 확대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보건이나 복지, 인권 등의 사회정책이 중시되고 이를 뒷받침하는 행정기구나 인력이 확대되는 추세이다. 그리고 행정이 질적으로 보다 전문화되고 과학화, 기술화의 합리성을 추구하고 있다는 점이다. 보건의료 행정조직은 타행정과는 달리 다양한 직종의 집합체이다. 보건의료서비스는 업무의 연속성과 응급성을 가지고 있어 의료기관은 24시간 운영되어야 하고 환자 모두가 절박한 상황과 응급성을 요하고 있으므로 신속한 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