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0 (금)

유통

돌아온 주총시즌...식품유통업계, '신사업.새 인물'이 화두

신세계.롯데.대상 등 코로나19 여파 속 신성장동력 위한 책임경영 강조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코로나19사태로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 식품.유통업계 정기주주총회의 키워드는 새 먹거리와 신규이사의 선임이다. 25일 열린 신세계 주총에서는 신성장동력 발굴을 언급했다.



장재영 신세계 대표이사는 "기존 신세계가 가지고 있는 고객자산, 상품력, 브랜딩, 점포망 등을 활용해 새로운 영업의 비즈니스에 도전할 것"이라며 "온오프라인 융합,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디지털 기술의 접목, 고객과 고객 또는 고객과 비즈니스를 연결하는 새로운 플랫폼을 구축해 미래 성장을 위한 제2의 본업 발굴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


장 대표는 소비침체, 저성장 속에서 △고객 최우선 가치 △상권 1번점 전략 △유통 외 신성장동력 발굴 3가지 전략을 밝혔다.


이마트 형태준 부사장은 "2020년에는 어려운 경영 환경을 극복하고 이마트 재건을 이뤄내기 위해 전사적인 구조 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마트는 이를 위해 신선식품 경쟁력을 강화하고, 비(非)식품 상품은 과감하게 재편하는 방향을 제시했다. 특히 신선식품의 경쟁력을 강화해 소비자들의 발길을 끌어오겠다는 전략이다. 또 고객의 요구에 맞춰 매장을 재구성하고 상품 구성을 최적화하기로 했다.


27일은 롯데그룹 주요 계열사와 대상, 오뚜기 등에서 주총을 진행한다. 롯데쇼핑은 사내이사직에 몸담았던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물러나면서 신규 사내이사를 선임할 계획이다.


롯데제과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민명기 롯데제과 대표의 재선임 안건을 논의한다. 신 회장은 롯데건설, 롯데호텔, 롯데쇼핑 등 사내이사직을 연이어 사임했지만 롯데제과에서는 유지하고 있다.


대상은 임창욱 대상 명예회장의 차녀이자 대상홀딩스의 최대주주인 임상민 전무를 사내이사로 선임할 계획이다. 오뚜기는 함영준 회장과 이강훈 대표 재선임이 화두다.


30일로 예정된 삼양의 주총에서는 정태운 단독 대표이사를 선임하는 건이 진행될 예정이다. 같은날로 예정된 CJ제일제당은 최은석 경영전략 총괄부사장이 신규 사내이사로 오르면서 손경식 CJ그룹 회장과 강신호 CJ제일제당 대표이사와 함께 3인 체제로 전환될 건이 진행된다.


빙그레도 전창원 대표를 재선임과 김호연 전 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에 대한 안건을 논의할 계획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보건부 설치는 시대적 소명
총선을 앞둔 시점에 각 정당에서 보건부의 신설공약을 보고 만시지탄이라는 생각이 든다. 정작으로 코로나 사태를 직접 겪으면서 대통령과 정부여당은 더욱 절실하게 보건부 존재의 필요성을 느꼈을 것이다. 현대행정의 가장 큰 특징이라면 행정의 전문화와 기술화를 꼽는다. 그러나 여러 나라들이 코로나 사태를 맞으며 전문행정을 무시하고 정치적으로 풀려하다가 많은 국민들을 죽음으로 몰아넣고 언제 병마가 끝날지 예측할 수 없게 되었다. 지도자들이 경제를 염려한 나머지 코로나가 별거 아니라는 태도를 보였던 미국이나 일본, 그리고 EU국가 원수들이 한결같이 코로나19 환자의 대량발생에 전전긍긍하고 있다. 또한 현대행정은 행정의 기능과 구조가 양적으로 확대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보건이나 복지, 인권 등의 사회정책이 중시되고 이를 뒷받침하는 행정기구나 인력이 확대되는 추세이다. 그리고 행정이 질적으로 보다 전문화되고 과학화, 기술화의 합리성을 추구하고 있다는 점이다. 보건의료 행정조직은 타행정과는 달리 다양한 직종의 집합체이다. 보건의료서비스는 업무의 연속성과 응급성을 가지고 있어 의료기관은 24시간 운영되어야 하고 환자 모두가 절박한 상황과 응급성을 요하고 있으므로 신속한 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