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창간 18주년 기념사] 김진수 논설실장

URL복사


푸드투데이 18주년을 맞이했습니다.

푸드투데이는 2002년 3월 1일 창간 후 ‘식품경제산업대변지’로서 큰 족적을 남겼습니다. 


그 중에서도 기억되는 것은 ‘식품 안전 일원화’를 위해 부단히 정부에 제안을 하여, 결국 농림축산식품부와 보건복지부 그리고 식약청에 흩어져 있는 ‘식품안전’의 행정업무가 일원화되는 큰 성과가 있었습니다.

마찬가지로 식약청을 식약처로 부처 수준으로 올리는데 많은 건의를 했고, 칼럼을 통해서 식약처가 총리실 산하가 된 성과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기억되는 것은 9월부터 시작되는 국회 국정감사가 있을때마다 여러 의원들이 제안하는 내용을 현장에 알리고 정부에 반영되도록 역할을 했습니다.


특히 지난18년간 국회 국정감사에서 현장 취재 후 우수국회의원을 선정하여 발표하였고 또한 히트상품을 선정 발표하는 실적이 있었습니다.

‘코로나19’ 사태가 국민들에게 고통을 안겼지만, 보건부를 신설해서 향후 신종 인플루엔자가 나타날 때, 보다 체계적으로 관리 할 수 있도록 식약처 중심으로 ‘보건부’를 만들어서 병원·식품위생·방역 등의 여러 가지 활동이 일사 분란하게 추진 될수 있도록 적극 추진해 나아갈 계획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