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수)

외식.프랜차이즈

쉐이크쉑, ‘용산 아이파크몰점’ 개점...182석 규모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SPC그룹(회장 허영인)은 22일 용산에 위치한 ‘HDC아이파크몰’에 쉐이크쉑 12호점을 개점한다.


쉐이크쉑 12호점은 쇼핑과 식사, 문화생활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복합쇼핑몰  ‘HDC아이파크몰’ 1층에 421.8㎡, 182석 규모로 자리잡았다.


‘쉐이크쉑 용산 아이파크몰점’은 공원 테마의 공간적 특성과 과거 전자상가가 자리했던 지역적 특성을 고려해 ‘게임 파크(Game Park)’를 콘셉트로 매장을 연출했다. 크리에이티브 영상 스튜디오 ‘2Grey’와 협업해 세계 각국의 사람들이 쉐이크쉑 ‘뉴욕 1호점'에서 '용산 아이파크몰점'까지 행진하는 모습의 작품 '쉐이크쉑 퍼레이드(ShakeShack Parade)'로 활기찬 분위기를 더욱 강조했다.


‘용산 아이파크몰점’은 쉑버거, 쉑 스택, 스모크쉑 등 기존 메뉴 외에도 한국 대표 식재료인 된장을 가미한 카라멜 소스와 달콤한 카라멜 팝콘, 고소한 땅콩으로 만든 콘크리트(아이스 디저트) ‘아이 팝핀(I-Poppin’)’을 시그니처 메뉴로 선보인다.


해피포인트 어플리케이션에서는 3월 31일까지 ‘용산 아이파크몰점’에서만 사용 가능한 ‘한정판 폰스트랩 교환 쿠폰’을 3월 1일까지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쉐이크쉑 관계자는 “KTX 이용객과 쇼핑객들을 비롯해 관광객들도 즐겨 찾는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쉐이크쉑의 맛과 호스피탈리티(hospitality) 문화를 적극 알리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코로나19와 데카메론
시골을 배경으로 놀고 있는 손자의 동영상이 카카오 톡에 떴다. 거기가 어디냐고 물으니까 사돈이 사는 장호원 산골짜기 집이라고 한다. 수원에 있는 손자를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며느리가 친정으로 데려갔다고 한다. 갑자기 어릴 적 어머니와 할아버지 생각이 떠올랐다. 6.25 전쟁 시 우리 고향까지 점령한 북한군은 마을에 인민위원회를 조직하고 모두가 평등하게 잘 사는 세상을 만든다며 남한 사회를 북한체제로 바꾸고 있을 때였다. 당시 아버지는 경찰이고 삼촌은 군대에 갔다는 이유로 할아버지는 총살당할 날짜를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갓 태어나 가계를 이을 유일한 핏줄로 할아버지는 나와 어머니를 깊은 산 속으로 피신시켰다. 당시 죽음을 앞 둔 할아버지나 스무 살 남짓한 어머니의 전쟁에 대한 심경은 어땠을까? 아들내외가 코로나로부터 자식을 지키기 위한 마음 씀씀이가 너무 고마웠다. 전쟁이든 질병이든 인간은 생명을 위협당하면 살기 위해서 자구책을 구하기 마련이다. 인간은 살아가면서 가끔 위기에 부닥치는데 위기를 모면하기도 하고 아니면 많은 피해를 입게 된다. 불행하게도 전쟁과 질병 등의 재난은 생사가 달린 문제인데도 개인으로서는 벗어날 별 뾰족한 수단이 없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