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목)

종합

우아한 라이더 살핌 기금, 배민 라이더 아니여도 신청 가능

사고로 생계난 겪는 배달원 신청 가능...의료비, 생계비 최대 1000만원 지원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우아한형제들은 라이더 치료비, 생계비 보전을 위해 조성한 ‘우아한 라이더 살핌 기금’은 배달의민족과 일하지 않더라도 배달업에 종사하는 분이라면 누구든 신청이 가능하다고 21일 밝혔다.


우아한 라이더 살핌 기금은 외식업 배달원들의 안전과 생계 보호를 위해 지난해 5월 우아한형제들 김봉진 대표가 사재 20억원을 출연해 조성했다.


우아한형제들에 따르면 ‘우아한 라이더 살핌 기금’은 지난해 5월~올해 1월까지 총 9명의 라이더에게 사고로 인한 치료비와 생계비를 지원했다.


지원 현황을 분석해 보면 실제 대상자는 모두 배민라이더스가 아닌 중국집 소속 라이더나 배달 대행업체 소속이었다. 이들은 대부분 경제적으로 어려운 1인 가구로 배달 업무에 나섰다가 사고가 발생해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라이더들이었다.


사고 유형은 배달 후 복귀 시 교통사고나 도로 사정으로 인한 사고가 많았다. 9명에게 지급된 비용은 총 6100여만원으로 이 가운데 치료비가 4310만원, 생계비가 1523만원 지급됐다. 1차년도 예산은 3억원으로 책정됐으며 우선 소진할 계획이다.


라이더 살핌 기금은 배달 음식점 종사 라이더들 중 생계의 어려움이나 신용 상의 문제 등으로 인해 보험 가입조차 어려운 라이더들을 대상으로 사고 시 1000만원 한도로 최대 500만원의 생계비와 치료비를 지원해주는 기금이다.


신청 방법은 응급실을 갖춘 전국 321곳의 병원에 근무하는 의료사회복지사에게 라이더가 직접 신청하거나, 의료사회복지사가 직접 모니터링을 통해 지원 대상자를 취합하여 접수를 진행하고 있다. 지원 대상자 선정은 대한의료사회복지사협회가 의료, 경제적 지원 적합여부를 판정하고 지원 금액을 결정하는 등 소정의 심의 과정을 거쳐 선정된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배달의민족과 일하지 않더라도 배달원이라면 누구나 ‘우아한 라이더 살핌 기금’을 이용할 수 있다는 사실이 알려져 보다 많은 분들이 생계비와 치료비 걱정을 덜기를 기대한다”며 “업계 1위 사업자라는 책임감을 갖고 앞으로도 다양한 라이더 지원책을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코로나19와 데카메론
시골을 배경으로 놀고 있는 손자의 동영상이 카카오 톡에 떴다. 거기가 어디냐고 물으니까 사돈이 사는 장호원 산골짜기 집이라고 한다. 수원에 있는 손자를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며느리가 친정으로 데려갔다고 한다. 갑자기 어릴 적 어머니와 할아버지 생각이 떠올랐다. 6.25 전쟁 시 우리 고향까지 점령한 북한군은 마을에 인민위원회를 조직하고 모두가 평등하게 잘 사는 세상을 만든다며 남한 사회를 북한체제로 바꾸고 있을 때였다. 당시 아버지는 경찰이고 삼촌은 군대에 갔다는 이유로 할아버지는 총살당할 날짜를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갓 태어나 가계를 이을 유일한 핏줄로 할아버지는 나와 어머니를 깊은 산 속으로 피신시켰다. 당시 죽음을 앞 둔 할아버지나 스무 살 남짓한 어머니의 전쟁에 대한 심경은 어땠을까? 아들내외가 코로나로부터 자식을 지키기 위한 마음 씀씀이가 너무 고마웠다. 전쟁이든 질병이든 인간은 생명을 위협당하면 살기 위해서 자구책을 구하기 마련이다. 인간은 살아가면서 가끔 위기에 부닥치는데 위기를 모면하기도 하고 아니면 많은 피해를 입게 된다. 불행하게도 전쟁과 질병 등의 재난은 생사가 달린 문제인데도 개인으로서는 벗어날 별 뾰족한 수단이 없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