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목)

식품

식품.외식업계 장수 모델은 누구?

bhc 전속모델 전지현 2014년 첫 발탁 후 7년간 인연 이어져
동서식품 공유, 강원평창수 김연아 업계 대표하는 장수 모델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해마다 광고 모델을 교체하는 관행 속에서 오랫동안 인연을 맺고 브랜드에 신뢰감을 주는 장수 모델이 새해 들어 화제가 되고 있다.


먹는 것에 민감한 외식, 식품업계에서는 장수 모델은 소비자에게 신뢰감과 안정감을 주기 때문에 브랜드 메시지 전달에 효과적이다. 반면 모델의 이미지가 브랜드 이미지와 동일시되는 광고 특성상 장수 모델이 나오기는 어려운 현실이 있다.


이러한 가운데 치킨 프랜차이즈 bhc 치킨의 전속모델 전지현은 업계에서 흔히 찾아볼 수 없는 장수모델로 선정해 눈길을 끌고 있다.


전지현은 지난 2014년 bhc치킨 전속 모델로 인연을 맺은 이후 현재까지 활동하는 7년 차 장수 모델이다. 당시 전지현은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를 통해 '치맥 사랑의 아이콘'으로서 건강하고 깨끗한 이미지가 bhc치킨과 어울려 전속 모델로 발탁했다.


전지현은 그동안 신메뉴가 출시될 때마다 그녀만의 독특한 매력을 발산해 역시 배우 전지현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제품의 신뢰도를 높여왔다. 특히 ‘뿌링클’ TV CF에서 마법사로 등장해 도도하고 귀여운 모습이 큰 화제가 되었으며 차별된 제품력과 본격적인 광고 이후 뿌링클은 폭발적인 인기를 끌어 출시 5년간 3400만 개 팔리는 놀라운 성과를 보이며 치즈 치킨의 대중화를 이끌었다.


최근에는 전지현이 오랜 경험에서 나오는 그녀만의 윙 치킨을 먹는 포인트를 알려주는 콘셉트로 제작된 ‘골드킹 윙’ CF를 선보여 또다시 주목받고 있다.


골드킹 윙은 오랜 시간 발효시킨 숙성 간장과 달콤한 꿀을 사용해 깊고 깔끔한 맛은 물론 단짠이 잘 어우러진 날개 부위 치킨으로 공격적인 마케팅과 TV CF에 힘입어 출시 후 두 달 만에 판매량이 30만 개를 넘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커피 브랜드에는 공유라는 장수 모델이 있다.


공유는 지난 2011년 동서식품 카누 브랜드 광고 모델로 발탁돼 현재까지 활동하고 있다.


당시 공유는 드라마 '커피프린스 1호점'에서 남자 주인공 역을 맡아 '커피'하면 떠오르는 대표 연예인으로 손꼽히며 카누 제품의 이미지와 부합해 모델로 발탁했다. 발탁 이후 오랜 인연을 유지하며 신뢰감을 바탕으로 안정된 브랜드 이미지를 가져가 브랜드와 모델이 윈윈하는 대표적인 사례로 손꼽히고 있다. 특히 지난해에는 ‘2019년 소비자가 뽑은 최고의 광고모델’로 선정되는 등 아직도 그 열기가 식지 않고 있다.


광고 퀸 김연아도 강원평창수와 장수 모델로 오랫동안 활동을 했다. ‘강원평창수’는 동계올림픽 정신을 상징하는 김연아가 추구하는 제품 브랜드 철학과 이미지에 가장 부합해 지난 2012년 전속모델로 첫 발탁해 7년 동안 인연을 맺었다.


맑고 순수한 매력이 돋보인 김연아는 높은 호감도와 꾸밈없는 신뢰감으로 오랜 인연을 맺었으며 특히 2018년에는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대사로 활동하며 평창 동계올림픽 공식 먹는 샘물인 강원평창수와의 시너지 효과를 톡톡히 거두기도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코로나19와 데카메론
시골을 배경으로 놀고 있는 손자의 동영상이 카카오 톡에 떴다. 거기가 어디냐고 물으니까 사돈이 사는 장호원 산골짜기 집이라고 한다. 수원에 있는 손자를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며느리가 친정으로 데려갔다고 한다. 갑자기 어릴 적 어머니와 할아버지 생각이 떠올랐다. 6.25 전쟁 시 우리 고향까지 점령한 북한군은 마을에 인민위원회를 조직하고 모두가 평등하게 잘 사는 세상을 만든다며 남한 사회를 북한체제로 바꾸고 있을 때였다. 당시 아버지는 경찰이고 삼촌은 군대에 갔다는 이유로 할아버지는 총살당할 날짜를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갓 태어나 가계를 이을 유일한 핏줄로 할아버지는 나와 어머니를 깊은 산 속으로 피신시켰다. 당시 죽음을 앞 둔 할아버지나 스무 살 남짓한 어머니의 전쟁에 대한 심경은 어땠을까? 아들내외가 코로나로부터 자식을 지키기 위한 마음 씀씀이가 너무 고마웠다. 전쟁이든 질병이든 인간은 생명을 위협당하면 살기 위해서 자구책을 구하기 마련이다. 인간은 살아가면서 가끔 위기에 부닥치는데 위기를 모면하기도 하고 아니면 많은 피해를 입게 된다. 불행하게도 전쟁과 질병 등의 재난은 생사가 달린 문제인데도 개인으로서는 벗어날 별 뾰족한 수단이 없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