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7 (목)

외식.프랜차이즈

SPC그룹, 해피앱 통해 한부모가정에 의료비 지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SPC그룹의 사회공헌재단인 ‘SPC행복한재단(이사장 허영인)’은 ‘제6회 SPC해피쉐어 캠페인’을 통해 적립한 기부금을 저소득 한부모가정에 전달했다.


SPC해피쉐어 캠페인은 해피포인트 어플리케이션에 소개된 어려운 이웃의 사연에 고객이 응원 댓글을 남기거나 이를 SNS에 공유하면 일정 금액을 SPC행복한재단이 대신 기부하는 프로그램이다. 2017년부터 3만 5천여명의 고객과 함께 한부모가정 27곳(77명)에게 총 6천여만원을 지원했다.


이번 캠페인은 지난해 11월 26일부터 한달 간 저소득 한부모가정의 의료비를 지원하기 위해 진행됐으며, 5천여명의 고객들이 참여해 총 1천만원의 기부금이 적립됐다.


SPC행복한재단은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한부모가족복지시설협회 사무국에서 임은희 한국한부모가족복지시설협회장, SPC그룹 김범호 부사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기부금 전달식을 갖고 한부모가정 4곳에 기부금을 전달했다.


SPC행복한재단 관계자는 “수많은 사람들이 함께 힘을 보태는 응원에 한부모가족들이 조금이나마 힘을 얻기를 희망한다”며 “앞으로도 복지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소외계층을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해피앱’은 1000만명 이상이 이용하는 SPC그룹의 멤버십 서비스앱으로 SPC그룹 브랜드들의 다양한 혜택과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으며, 이러한 강점을 활용해 고객참여형 사회공헌 캠페인도 펼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소음인의 우한폐렴, 코로나19 사상체질적 예방법
갑작스런 우한폐렴, 코로나19(COVID19)의 증가로 인하여 전국적으로 공포의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 모 종교집단의 확진자의 증가와 전국으로의 감염은 대한민국전체를 불안의 도가니에 몰아넣었다. 특별한 치료제가 없는 상태에서의 확진자수의 증가는 많은 사람을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 무엇을 해야 할까? 아직 확실한 방법이 없는 것이 더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는 감염이 되지 않게 하고, 자신의 면역력을 길러나가는 수밖에 없다. 현재 백신이 언제 만들어지고 효과적으로 예방을 할 수 있는지 알 수 없다. 또 다른 변종의 코로나바이러스가 나온다면 똑같은 상황이 반복이 될 것이다. 계속되는 코로나바이러스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방법은 자신의 면역기능을 최대로 강화하는 수밖에 없다. 만일 코로나19난 다른 새로운 전염병에 감염이 되더라도 증세에 대한 대증치료로도 살아남을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우리 몸 안에 잠재되어 있는 면역기능을 활성화하는 것입니다. 내 몸에 어떤 균이 들어와도 저항하여 이길 수 있는 면역기능을 강화하는 것이다. 우한폐렴, 코로나19(Covid 19)의 증상은 무엇인가? 의실의실 오한이 나면서 춥고 38도 이상의 발열이 나며 마른기침. 두통,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