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7 (목)

식품

‘쥐띠 해’와 어울리는 막걸리 안주는?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2020년 경자년을 맞아 쥐와 연관된 다양한 제품들이 출시되고 있는 가운데, 전통 막걸리 제조업체 지평주조가 쥐띠 해에 어울리는 막걸리와 안주의 조합을 추천한다.

 
애니메이션을 보면 쥐 캐릭터 옆에는 항상 치즈가 등장한다. 이 때문인지 ‘쥐’ 하면 ‘치즈’가 함께 연상되기 마련이다. 치즈 안주라고 하면 흔히 와인을 떠올리지만 부드러운 단맛이 느껴지는 막걸리와 치즈의 조합도 찰떡궁합을 자랑한다. 보통 치즈는 짭조름한 맛을 가지고 있는데, 막걸리의 단맛이 이 같은 짠 맛을 잡아준다. 발효라는 공통점을 가진 막걸리와 치즈의 이른바 ‘단짠단짠’의 조합은 먹는 즐거움을 주기 마련이다.


까망베르 치즈에 막걸리를 곁들이면 크리미한 특유 질감과 잘 어우러져 입맛을 돋우고 치즈에는 단백질, 지방, 칼슘 등이 풍부하게 함유돼 있어 영양적으로도 조합이 잘 맞는 편이다.


막걸리와 잘 어울리는 안주인 김치전 위에 치즈가 올라가면 매콤한 맛과 치즈의 조합이 일품이다. 겉이 바삭하게 익은 김치전과 쭉쭉 늘어나는 치즈의 조화는 별미를 자랑하고, 여기에 시원한 생막걸리를 곁들이면 특선 메뉴가 된다.


매운맛의 인기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매운 떡볶이에 치즈를 곁들이면 막걸리 안주로도 손색이 없다. 떡볶이의 매콤한 맛과 탄력이 좋아 잘 늘어나는 모짜렐라 치즈의 고소함, 시원하고 달달한 막걸리 맛이 어우러져 다양한 풍미와 신선한 조합을 느낄 수 있다.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소음인의 우한폐렴, 코로나19 사상체질적 예방법
갑작스런 우한폐렴, 코로나19(COVID19)의 증가로 인하여 전국적으로 공포의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 모 종교집단의 확진자의 증가와 전국으로의 감염은 대한민국전체를 불안의 도가니에 몰아넣었다. 특별한 치료제가 없는 상태에서의 확진자수의 증가는 많은 사람을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 무엇을 해야 할까? 아직 확실한 방법이 없는 것이 더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는 감염이 되지 않게 하고, 자신의 면역력을 길러나가는 수밖에 없다. 현재 백신이 언제 만들어지고 효과적으로 예방을 할 수 있는지 알 수 없다. 또 다른 변종의 코로나바이러스가 나온다면 똑같은 상황이 반복이 될 것이다. 계속되는 코로나바이러스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방법은 자신의 면역기능을 최대로 강화하는 수밖에 없다. 만일 코로나19난 다른 새로운 전염병에 감염이 되더라도 증세에 대한 대증치료로도 살아남을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우리 몸 안에 잠재되어 있는 면역기능을 활성화하는 것입니다. 내 몸에 어떤 균이 들어와도 저항하여 이길 수 있는 면역기능을 강화하는 것이다. 우한폐렴, 코로나19(Covid 19)의 증상은 무엇인가? 의실의실 오한이 나면서 춥고 38도 이상의 발열이 나며 마른기침. 두통,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