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3 (금)

식품

[업계는지금]CJ제일제당.롯데푸드. 2000억 핫도그 시장서 각축전

에어프라이어 확대바람 타고 원물 토핑과 빵 컨셉트 차별화에 성공하며 소비자들 사이서 인기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과 롯데푸드가 핫도그 시장에서 경쟁을 벌이고 있다. CJ제일제당은 지난해 '고메 포테이토 치즈 핫도그'를 출시했다.


이번제품은 감자 조각을 빵에 고루 붙여 풍성한 식감을 느낄 수 있는 게 특징이다. 속엔 모차렐라 치즈를 넣어 고소한 풍미를 더 했다.


앞서 CJ제일제당은 2016년 고메 핫도그를 내놓고 출시 첫 해 단숨에 20%대에 올랐고 이듬해 30%에 진입했다. 이후 다양한 소비자 요구에 맞춰 후속 신제품을 내놓고 있다. 지난 4월 역대 최고 시장점유율 45.7%(닐슨 기준)를 달성했다.


사측은 조만간 50% 돌파가 예상된다는 반응이다.


김숙진 CJ제일제당 냉동혁신팀장은 "고품질 핫도그를 찾는 소비자가 증가하고 있다"며 "신제품 출시로 시장 선두 지위를 지켜가겠다"고 말했다.


롯데푸드는 지난해 7월에 출시한 롯데푸드의 ‘라퀴진 큐브감자핫도그’로 생감자를 정육면체 큐브 모양으로 썬 뒤 쫄깃한 핫도그 빵표면에 고루 붙힌 로드숍 핫도그 인기메뉴를 재현했다.


롯데푸드의 ‘라퀴진 큐브감자핫도그’는 출시 7개월만에 100만개가 판매되며 인기를 모으고 있다. 수분함량이 적어 고형량이 높은 미국 아이다호산 생감자를 사용해 고소한 맛과 함께 겉은 바삭하고 속은 부드러운 식감을 살린 것이 특징이다.


지난해 리뉴얼 출시한 롯데푸드의 ‘라퀴진 우유핫도그’와 풀무원의 4가지 야채가 든 ‘생가득 올바른 핫도그’도 최근 관심이 커진 건강콘셉트로 인하여 소비자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저온살균 파스퇴르 우유를 넣고 반죽하여 부드러운 빵으로 만든 ‘라퀴진 우유핫도그’는 리뉴얼 출시 후 기존대비 4배 이상 매출이 증가했다. 지난해 12월에는 미니핫도그로 카테고리를 넓히면서 건강콘셉트 핫도그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


풀무원도 체다·모짜렐라·소시지 3단으로 구성된 ‘체다모짜핫도그’와 100% 국내산 돼지고기로 만든 ‘프리미엄 점보 소시지’가 들어간 ‘탱글뽀득핫도그’ 2종을 출시했다. 전자레인지와 에어프라이어 조리가 가능하며 에어프라이어 조리 시 더욱 바삭하게 즐길 수 있다.


이외에도 ‘올바른핫도그’, ‘모짜렐라핫도그’ 등 냉동핫도그 제품을 보유하고 있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최근 업계의 다양한 노력과 에어프라이어 확대 등으로 핫도그 시장은 작년에 31%가 신장했으며, 앞으로도 새로운 콘셉트 제품이 이어질 것으로 보여 지속적인 매출증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코로나19와 데카메론
시골을 배경으로 놀고 있는 손자의 동영상이 카카오 톡에 떴다. 거기가 어디냐고 물으니까 사돈이 사는 장호원 산골짜기 집이라고 한다. 수원에 있는 손자를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며느리가 친정으로 데려갔다고 한다. 갑자기 어릴 적 어머니와 할아버지 생각이 떠올랐다. 6.25 전쟁 시 우리 고향까지 점령한 북한군은 마을에 인민위원회를 조직하고 모두가 평등하게 잘 사는 세상을 만든다며 남한 사회를 북한체제로 바꾸고 있을 때였다. 당시 아버지는 경찰이고 삼촌은 군대에 갔다는 이유로 할아버지는 총살당할 날짜를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갓 태어나 가계를 이을 유일한 핏줄로 할아버지는 나와 어머니를 깊은 산 속으로 피신시켰다. 당시 죽음을 앞 둔 할아버지나 스무 살 남짓한 어머니의 전쟁에 대한 심경은 어땠을까? 아들내외가 코로나로부터 자식을 지키기 위한 마음 씀씀이가 너무 고마웠다. 전쟁이든 질병이든 인간은 생명을 위협당하면 살기 위해서 자구책을 구하기 마련이다. 인간은 살아가면서 가끔 위기에 부닥치는데 위기를 모면하기도 하고 아니면 많은 피해를 입게 된다. 불행하게도 전쟁과 질병 등의 재난은 생사가 달린 문제인데도 개인으로서는 벗어날 별 뾰족한 수단이 없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