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목)

외식.프랜차이즈

광고콘티만 받고 계약해지 BBQ...법원 "써프라이드 광고는 저작권 침해"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치킨 프랜차이즈 제너시스 BBQ(회장 윤홍근)가 기존 광고대행사로부터 신제품의 광고 콘티 등을 받아낸 뒤 계약을 해지하고 다른 광고사를 통해 비슷한 광고를 만들어 방영했다가 손해배상금을 물게 됐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고법 민사4부(홍승면 구민승 박지연 부장판사)는 광고업체 A사가 제너시스비비큐 등을 상대로 "저작권 침해를 막아달라"고 낸 소송에서 1심의 원고 패소 판결을 뒤집고 "A사에 5000만원을 지급하라"고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내렸다.


법원은 '써프라이드'라는 제품명을 BBQ가 상품이나 광고에 사용하지 못하도록 해 달라는 원고 A사의 요구도 받아들였다.


2016년부터 BBQ 마케팅을 맡아온 A사는 2017년 6월26일 BBQ 측으로부터 “7월에 출시할 예정인 신제품 마케팅 방향을 정해달라”는 요청을 받아 들여 같은 해 7월7일 ‘써프라이드’라는 제품명을 제안했다. 같은 달 28일에는 최종 광고 콘티를 제공했다. 그런데 BBQ는 그해 8월 초 A사와 계약을 연장하지 않는다고 통보하고 9월에 B사와 새로 마케팅 대행 계약을 맺었다. 그해 10월에는 배우 하정우씨가 출연한 써프라이드 치킨 광고가 B사 제작으로 전파를 탔다.


이에 A사가 BBQ와 B사가 저작권을 침해했다며 소송을 냈지만 1심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A사가 제작한 콘티와 실제 광고 사이에 일부 유사한 부분이 '창작적 표현'이라 보기 어렵고 계약관계에 따라 광고물에 대한 권리가 BBQ에 있으므로 A사의 '영업비밀'이 침해되지도 않았다고 판단한 것이다.


하지만 항소심 재판부는 이를 뒤집었다. 재판부는 A사가 한 달여 만에 만든 제품명과 광고 콘티 등에 대한 제작비가 전혀 지급되지 않은 점을 지적했다.


재판부는 “네이밍과 콘티 등에 대한 제작비를 전액 지급해야 BBQ가 A사로부터 소유권과 지식재산권을 취득해 사용 권한을 갖게 된다고 봐야 한다”며 “제작비를 주지 않은 BBQ는 이를 사용할 권한이 없고 비밀로 유지할 의무도 있다”고 밝혔다.


항소심 재판부는 1심과 달리 A사가 만든 콘티와 실제 방송된 광고 사이의 유사성도 인정했다. 새로 마케팅 계약을 맺은 B사가 첫 기획안을 낼 때부터 ‘써프라이드’라는 제품명이 전제됐다는 점도 지적했다. 이에 비춰보면 B사도 A사의 앞선 기획 내용을 알았던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코로나19와 데카메론
시골을 배경으로 놀고 있는 손자의 동영상이 카카오 톡에 떴다. 거기가 어디냐고 물으니까 사돈이 사는 장호원 산골짜기 집이라고 한다. 수원에 있는 손자를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며느리가 친정으로 데려갔다고 한다. 갑자기 어릴 적 어머니와 할아버지 생각이 떠올랐다. 6.25 전쟁 시 우리 고향까지 점령한 북한군은 마을에 인민위원회를 조직하고 모두가 평등하게 잘 사는 세상을 만든다며 남한 사회를 북한체제로 바꾸고 있을 때였다. 당시 아버지는 경찰이고 삼촌은 군대에 갔다는 이유로 할아버지는 총살당할 날짜를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갓 태어나 가계를 이을 유일한 핏줄로 할아버지는 나와 어머니를 깊은 산 속으로 피신시켰다. 당시 죽음을 앞 둔 할아버지나 스무 살 남짓한 어머니의 전쟁에 대한 심경은 어땠을까? 아들내외가 코로나로부터 자식을 지키기 위한 마음 씀씀이가 너무 고마웠다. 전쟁이든 질병이든 인간은 생명을 위협당하면 살기 위해서 자구책을 구하기 마련이다. 인간은 살아가면서 가끔 위기에 부닥치는데 위기를 모면하기도 하고 아니면 많은 피해를 입게 된다. 불행하게도 전쟁과 질병 등의 재난은 생사가 달린 문제인데도 개인으로서는 벗어날 별 뾰족한 수단이 없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