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8 (토)

식품

[업계는지금]'에어프라이어로 돌리면 끝'...판 커진 냉동빵 300억 시장

롯데제과도 본격 가세...신세계푸드,아워홈 등 다양한 종류와 간편함 내세우며 소비자 공략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에어프라이어의 보급으로 냉동빵 시장도 커지고 있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제과 제빵 브랜드 기린이 집에서 에어프라이어, 전자렌지로 조리하여 별도의 해동 과정 없이 갓 구운 빵을 즐길 수 있는 냉동 베이커리 ‘생생빵상회 7종’을 선보였다.


‘생생빵상회’는 에어프라이어에 구워 먹는 발효냉동생지 4종과 전자레인지로도 조리가 가능한 간식용 조리빵 3종 등 총 7종의 제품이 있다.


발효냉동생지 4종에는 ‘미니 크로아상’, ‘미니 메이플피칸’, ‘미니 팡오쇼콜라’,  ‘미니 바닐라크라운’이 있다. 기존의 냉동생지 제품은 해동이나 발효 등의 시간이 필요하지만 이 제품은 이 과정 없이 에어프라이어와 광파오븐에서 약 10분간 조리하면 갓 구운 따뜻한 빵을 먹을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조리빵 3종은 ‘갈릭 소시지빵’과 ‘감자마요 찰볼’, ‘미니 크림치즈 프레즐’이며, 전자레인지나 에어프라이어에 약 30초~2분가량 조리한 다음 먹을 수 있다.
 
롯데제과는 ‘생생빵상회’ 출시 전 온라인 몰에 먼저 선보이며 소비자들의 반응을 살폈다. 일부 몰에서 하루 판매량 1위를 달성하는 등 제품에 대한 소비자 반응이 좋아 정식 출시를 결정하고 대형마트, 홈쇼핑 등으로 판매 채널을 확대하고 있다.


신세계푸드도 최근 요리연구가 문성실과 협업해 '미니 찰핫도그'를 선보였다.


‘올반 에어쿡 미니 찰핫도그’는 부드럽고 쫄깃한 찹쌀 빵 속에 국내산 돈육으로 만든 탱글탱글한 소시지가 들어있어 간식으로 제격이다. 에어프라이어에 쏙 들어가는 미니 사이즈로 출시돼 조리도 간편하다. 


아워홈은 디저트 간편식 에어프라이어 전용 베이커리 제품 2종을 출시하고 소비자들의 반응을 살피고 있다.

에어프라이어 전용 베이커리는 '에어 허니버터브레드'와 '에어 크로크무슈' 2종이다.


에어 허니버터브레드는 칼집을 낸 식빵에 꿀과 버터를 발라 겉은 바삭하고 속은 부드러운 식감이 특징이다. 에어 크로크무슈는 식빵 사이에 햄·치즈와 모차렐라 치즈를 추가했다.


두 제품 모두 개별 포장으로 1인 가구에 적합하다. 냉동으로 최대 9개월까지 보관할 수 있다.


아워홈 관계자는 "집에서도 입맛에 맞게 즐길 수 있는 활용도가 높은 제품"이라며 "앞으로 에어프라이어 전용 제품 라인업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업계관계자는 "홈카페 문화가 확산되면서 냉동베이커리 시장도 해마다 성장하고 있다"면서 "올해는 커리 시장 규모는 올해 300억까지 커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정세균 총리에게 거는 기대
문재인 정부에 두 번째 총리로 정세균총리가 취임하였다. 국회청문회 과정에서 국회의장의 경력이 걸림돌이 되었으나 국회의 동의를 얻어 공식적으로 총리로 임명된 데 대하여 축하를 드린다. 오늘 취임사에서 "경제 활성화와 국민 통합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내각이 중심이 돼 실질적 변화를 만들어내자"고 국민에게 희망을 안겨주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신임 총리에게 국회와 야당과도 대화로 소통하면서 서로 협력과 타협하기를 바라고 대통령 스스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줄 분이라서 기대가 크다고도 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첫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는 올 한해 경제 활성화와 민생안정에 매진해 줄 것과 특히, 과감한 규제혁파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혁신성장을 더욱 가속화해 달라고 내각에 주문하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의 후반기를 맞아 국민들은 그간 정부가 혼선을 빚어온 여러 정책이 제대로 수정되고 20대 국회의 마감과 21대 국회의 성공적인 출발을 위해 새 총리에 대한 기대가 클 수밖에 없다. 정총리는 산업자원부 장관과 국회의장을 역임한 바 있어 정치에 대한 균형 감각과 실물경제에 해박한 분이라서 현재 우리 사회가 당면한 정치와 경제 등의 난제를 가장 슬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