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설 성수품 물가 안정세...전통시장.대형마트 1.3%, 0.9% 하락

aT “차례상 차림비용, 전통시장 기준 지난주와 비슷 23만원선”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설을 열흘 앞두고 올해 설 차례상 차림비용은 대체로 안정세를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이하 aT, 사장 이병호)에 따르면 설 차례상 차림비용은 지난주와 비교했을 때 전통시장은 전주 수준인 23만 1000원, 대형유통업체는 0.3% 상승한 31만 9000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지난 해와 비교하면 차례상 차림비용은 전통시장·대형유통업체 모두 각각 1.3%, 0.9% 하락했다.


이번 조사는 aT가 지난 1월 8일에 이어 1월 15일 설 성수품 28개 품목에 대해 전국 19개 지역의 18개 전통시장과 27개 대형유통업체에서 실시한 결과이다.

 
대부분의 품목이 전주수준이나, 지난주와 비교하면 대형유통업체에서 사과(8.3%)가 가격 상승했고 무는 전통시장(△12.0%)·대형유통업체(△4.7%)에서 모두 가격이 하락했다.


정부는 설을 앞두고 우리 농축산물 소비촉진을 위해 농협 하나로마트·대형마트 등을 통해 사과·배·쇠고기·임산물 등 주요 성수품을 시중가 대비 15∼30% 할인 판매중이다. 또한 TV 특집방송 편성 등을 통해 설 명절을 맞아 우리 농산물 홍보에 앞장서고 있다.

 
aT 관계자는 “설 명절을 열흘 앞두고 성수품 물가는 지난 해와 비슷한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민․관 합동 「설 성수품 수급안정 대책반」을 중심으로 성수기 마지막까지 주요 성수품의 수급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으니 우리 농어업인과 소비자 분들 모두 즐거운 명절 보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정관장 ‘홍삼정 에브리타임 힘내라 에디션’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정관장은 여름철 온가족의 면역력 건강을 지킬 수 있는 ‘홍삼정 에브리타임 힘내라 에디션’ 한정판을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홍삼정 에브리타임 힘내라 에디션’은 국내산 6년근 홍삼농축액에 정제수만 넣어 휴대와 섭취가 간편하도록 만든 제품으로 10㎖, 40포로 구성돼 다양한 구매 혜택을 제공한다. 정관장은 코로나 위기 상황속에서 심신이 지쳐가는 고객의 건강을 위해 베스트셀러 제품인 ‘홍삼정 에브리타임’의 가격 부담을 줄이고 면역력을 챙길 수 있는 응원을 담아 기획했다는 설명이다. 홍삼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공식적으로 면역기능을 인정받은 대표 건강기능식품이다. 최근에는 코로나 사태로 면역력을 지키려는 고객을 중심으로 꾸준히 인기 있는 상황에서 자가섭취 뿐만 아니라 건강을 선물하는 트렌드로 각광받고 있다. ‘홍삼정 에브리타임 힘내라 에디션’ 패키지는 나에게 주어진 ‘일상’과 ‘계절’을 표현하는 일러스트 작가 ‘오하이오’와 협업하여 온 가족이 홍삼을 섭취하며 면역력을 지키고 평범하고 행복한 일상을 응원하는 의미를 담았다. KGC인삼공사는 “코로나19로 면역력의 중요성이 커지면서 홍삼, 특히 에브리타임에 대한 수요가 증가되고 있다”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