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7 (목)

포토

[포토] 맹추위 속 제주 삼다수 노조 집회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바람을 동반한 매서운 추위가 기승을 부린 31일 오전 제주도개발공사 노조가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 내 제주도개발공사 사옥 앞에서 경영진 퇴진 등을 촉구하는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날 오전 집회를 마친 노조는 오후 새롭게 구성된 사측 교섭단과 협상을 벌일 예정이다.


한편, 먹는 샘물 삼다수와 감귤 주스를 생산하는 제주도개발공사 노조는 30일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 삼다수 공장 앞에서 파업 출정식을 열고 총파업에 들어갔다. 파업에 참여한 노조원은 617명 중 500여 명으로 근로 처우 개선과 성과장려금 도입 등을 요구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소음인의 우한폐렴, 코로나19 사상체질적 예방법
갑작스런 우한폐렴, 코로나19(COVID19)의 증가로 인하여 전국적으로 공포의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 모 종교집단의 확진자의 증가와 전국으로의 감염은 대한민국전체를 불안의 도가니에 몰아넣었다. 특별한 치료제가 없는 상태에서의 확진자수의 증가는 많은 사람을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 무엇을 해야 할까? 아직 확실한 방법이 없는 것이 더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는 감염이 되지 않게 하고, 자신의 면역력을 길러나가는 수밖에 없다. 현재 백신이 언제 만들어지고 효과적으로 예방을 할 수 있는지 알 수 없다. 또 다른 변종의 코로나바이러스가 나온다면 똑같은 상황이 반복이 될 것이다. 계속되는 코로나바이러스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방법은 자신의 면역기능을 최대로 강화하는 수밖에 없다. 만일 코로나19난 다른 새로운 전염병에 감염이 되더라도 증세에 대한 대증치료로도 살아남을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우리 몸 안에 잠재되어 있는 면역기능을 활성화하는 것입니다. 내 몸에 어떤 균이 들어와도 저항하여 이길 수 있는 면역기능을 강화하는 것이다. 우한폐렴, 코로나19(Covid 19)의 증상은 무엇인가? 의실의실 오한이 나면서 춥고 38도 이상의 발열이 나며 마른기침. 두통,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