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7 (금)

종합

[이슈브리핑]독과점의 시작인 배달앱 합병...설 자리 잃은 자영업자들

토종기업 강조했던 배민, 독일 딜리버리히어로에 매각 국내외 투자자 지분 87% 넘겨
배달 수수료 인상으로 자영업자와 소비자들에게 부담 전가 될 가능성 높아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배달의민족과 요기요 배달통이 합병을 하고 독일 딜리버리히어로(DH)가 우아한형제들을 인수하면서 자영업자들의 시름이 더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DH는 유럽과 중남미, 중동 등 전 세계 40여개국에서 온라인 음식배달 서비스를 운영 중인 글로벌 업체로 국내 주요 배달앱 업체를 90%나 인수하는 셈이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배민은 40억 달러(약4조 7500억원)에 국내외 투자자 지분 87%를 넘긴다. 김봉진 대표와 우아한형제들 경영진이 보유한 지분 13%는 추후 DH 본사 지분으로 전환된다는 계획이다.


이 같은 결정으로 김봉진 대표가 거머쥘 수익이 커지게 된다. 주당 47유로(6만1400원) 정도였던 DH 주가는 배민 인수 발표 이후 16일 기준 62유로(8만1000원)까지 올랐다. 하지만 문제는 자영업자들의 고충이 늘어난다는 점이다.


임영태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사무총장은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국내 요식업 산업 생태계 전반이 뒤흔들릴 것"이라고 우려했다. "배달 수수료 인상은 물론, 관련 산업의 생태계가 뿌리째 흔들릴 것"이라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임 총장은 "경쟁이 없어지면 독점적인 가격을 요구할 것이기 때문에 최저 임금과 물가 인상률 등을 이유로 대며 가격이 올라갈 것이 뻔하다"라고 말했다. 자영업자들의 부담이 결국 소비자들에게 전가 될 것.


그는 "상황이 그렇게 흘러간다면 식당 주인들은 음식값으로 대체 할 수 밖에 없을 것"이라며 "배달료가 더 오를 가능성도 높다"고 성토했다. 


실제로 자영업자들의 걱정이 컸다. 삼성동에서 스시전문점을 운영하는 자영업자는 "관련법들이 전혀 작동을 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정부가 나서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소비자들의 실질적인 숫자와 데이터 조차 가맹점이 아니라 배민이 가져가는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한편, 한국외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자영업자들이 배달 서비스에서 가장 많은 부담을 느끼는 1순위는 배달앱 수수료(26.2%)였다.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정세균 총리에게 거는 기대
문재인 정부에 두 번째 총리로 정세균총리가 취임하였다. 국회청문회 과정에서 국회의장의 경력이 걸림돌이 되었으나 국회의 동의를 얻어 공식적으로 총리로 임명된 데 대하여 축하를 드린다. 오늘 취임사에서 "경제 활성화와 국민 통합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내각이 중심이 돼 실질적 변화를 만들어내자"고 국민에게 희망을 안겨주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신임 총리에게 국회와 야당과도 대화로 소통하면서 서로 협력과 타협하기를 바라고 대통령 스스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줄 분이라서 기대가 크다고도 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첫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는 올 한해 경제 활성화와 민생안정에 매진해 줄 것과 특히, 과감한 규제혁파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혁신성장을 더욱 가속화해 달라고 내각에 주문하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의 후반기를 맞아 국민들은 그간 정부가 혼선을 빚어온 여러 정책이 제대로 수정되고 20대 국회의 마감과 21대 국회의 성공적인 출발을 위해 새 총리에 대한 기대가 클 수밖에 없다. 정총리는 산업자원부 장관과 국회의장을 역임한 바 있어 정치에 대한 균형 감각과 실물경제에 해박한 분이라서 현재 우리 사회가 당면한 정치와 경제 등의 난제를 가장 슬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