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9 (일)

식품

매일유업, 매일아이에서 엄마와 아이에게 크리스마스 선물 증정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매일유업(대표 김선희)이 국내 최대의 임신 육아 포털인 ‘매일아이닷컴’에서 풍성한 크리스마스 선물을 준비했다.


매일아이는 19년~20년생 아이가 있는 엄마라면 누구나 100% 받을 수 있는 ‘마더박스 웰컴 선물’에 더해 다양한 경품을 마련했다.


12월 1일부터 25일까지 마더박스를 신청한 고객은 매일아이닷컴의 ‘럭키 크리스마스’ 이벤트 페이지에서 ‘즉석경품 응모’ 버튼을 눌러 참여하면 된다.


경품은 프라엘 LED 마스크, 물걸레 로봇청소기, 미니 공기청정기, 록시땅 핸드크림, 케이크, 치킨, 맘스앱솔루트 등 엄마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만한 선물로 구성했다.


‘설레는 그림책’ 나눔 서비스는 아이의 마음이 따뜻해지는 그림책 4종을 선물한다. 12월 15일까지 매일아이닷컴 체험단 페이지에서 아이에게 크리스마스 선물로 그림책을 주고 싶은 이유를 작성하면 된다.
 
매일아이 담당자는 “크리스마스를 맞아 아이와 함께 엄마도 행복한 선물을 위해 고민을 많이 했다.”며 “매일아이는 앞으로도 임신과 출산의 기쁨을 함께하고 육아를 응원하는 서비스를 통해 가족의 행복에 작은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코로나19와 데카메론
시골을 배경으로 놀고 있는 손자의 동영상이 카카오 톡에 떴다. 거기가 어디냐고 물으니까 사돈이 사는 장호원 산골짜기 집이라고 한다. 수원에 있는 손자를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며느리가 친정으로 데려갔다고 한다. 갑자기 어릴 적 어머니와 할아버지 생각이 떠올랐다. 6.25 전쟁 시 우리 고향까지 점령한 북한군은 마을에 인민위원회를 조직하고 모두가 평등하게 잘 사는 세상을 만든다며 남한 사회를 북한체제로 바꾸고 있을 때였다. 당시 아버지는 경찰이고 삼촌은 군대에 갔다는 이유로 할아버지는 총살당할 날짜를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갓 태어나 가계를 이을 유일한 핏줄로 할아버지는 나와 어머니를 깊은 산 속으로 피신시켰다. 당시 죽음을 앞 둔 할아버지나 스무 살 남짓한 어머니의 전쟁에 대한 심경은 어땠을까? 아들내외가 코로나로부터 자식을 지키기 위한 마음 씀씀이가 너무 고마웠다. 전쟁이든 질병이든 인간은 생명을 위협당하면 살기 위해서 자구책을 구하기 마련이다. 인간은 살아가면서 가끔 위기에 부닥치는데 위기를 모면하기도 하고 아니면 많은 피해를 입게 된다. 불행하게도 전쟁과 질병 등의 재난은 생사가 달린 문제인데도 개인으로서는 벗어날 별 뾰족한 수단이 없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