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9 (일)

바이오.건식

KGC인삼공사, 대세 크리에이터 ‘펭수’와 CF 계약 체결

설 맞이 ‘정관장’ 광고 촬영, 유튜브 등 온라인 통해 방영 예정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EBS 연습생출신으로 현재는 대세 크리에이터인 ‘펭수’가 정관장 광고에 출연한다. 기업 및 공공기관과의 다양한 협업을 진행했지만 CF로는 처음이다.


KGC인삼공사는 10일 ‘펭수’를 정관장 광고모델로 위촉, 올 설을 앞두고 CF를 방영한다고 밝혔다. 지난 6일 EBS본사에서 촬영을 마친 ‘펭수’편은 편집 작업을 거쳐 내년 1월 유튜브를 비롯한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선보인다.


KGC인삼공사는 따뜻한 마음을 전달하는 ‘정관장’ 브랜드 이미지와 밝고 건강한 ‘펭수’의 이미지가 부합된다고 판단해 ‘펭수’를 모델로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펭수’CF는 고향이 남극인 ‘펭수’가 부모를 그리워하는 스토리를 담아 설날을 앞두고 가족의 의미를 담긴 CF를 방영할 계획이다.
 

KGC인삼공사 민경성 마케팅실장은 “설을 앞두고 소비자와 지속적인 소통을 위해 최근 큰 인기를 끌고 있는 펭수를 광고 모델로 발탁하였다”며 “광고 방영과 더불어 온라인 이벤트도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펭수’는 EBS 연습생으로 BTS와 같은 슈퍼스타가 되기 위해 남극에서 헤엄쳐 온 펭귄으로 나이는 올해 10살이다. 연습생에서 시작하였지만 현재는 20~30대 사이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크리에이터로 7개월 만에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 100만 명을 넘기며 2019년 대표 스타로 떠올랐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코로나19와 데카메론
시골을 배경으로 놀고 있는 손자의 동영상이 카카오 톡에 떴다. 거기가 어디냐고 물으니까 사돈이 사는 장호원 산골짜기 집이라고 한다. 수원에 있는 손자를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며느리가 친정으로 데려갔다고 한다. 갑자기 어릴 적 어머니와 할아버지 생각이 떠올랐다. 6.25 전쟁 시 우리 고향까지 점령한 북한군은 마을에 인민위원회를 조직하고 모두가 평등하게 잘 사는 세상을 만든다며 남한 사회를 북한체제로 바꾸고 있을 때였다. 당시 아버지는 경찰이고 삼촌은 군대에 갔다는 이유로 할아버지는 총살당할 날짜를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갓 태어나 가계를 이을 유일한 핏줄로 할아버지는 나와 어머니를 깊은 산 속으로 피신시켰다. 당시 죽음을 앞 둔 할아버지나 스무 살 남짓한 어머니의 전쟁에 대한 심경은 어땠을까? 아들내외가 코로나로부터 자식을 지키기 위한 마음 씀씀이가 너무 고마웠다. 전쟁이든 질병이든 인간은 생명을 위협당하면 살기 위해서 자구책을 구하기 마련이다. 인간은 살아가면서 가끔 위기에 부닥치는데 위기를 모면하기도 하고 아니면 많은 피해를 입게 된다. 불행하게도 전쟁과 질병 등의 재난은 생사가 달린 문제인데도 개인으로서는 벗어날 별 뾰족한 수단이 없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