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1 (화)

종합

식품.유통 대부 롯데 신격호 명예회장, 탈수증세로 아산병원行

장남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건강상태 돌봐... 차남 신동빈은 행방 묘연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신격호 명예회장이 탈수 증세로 26일 서울아산병원에 입원했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7월 한 차례 같은 병원에 입원한 이후 4개월 만의 재입원이다. 다만 위독한 상황은 아니며 건강 체크를 위한 조치인 것으로 알려졌다.
  
장남주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은 신 명예회장은 탈수 증세로 건강 상태 확인이 필요해 이날 오후 5시께 서울 풍납동 서울아산병원에 입원했다고 보도를 통해 밝혔다. 


신 전 부회장은 "주치의의 말에 의하면 탈수 증세가 있어서 혈중 나트륨 수치가 올라갔다고 한다"면서 "적절한 치료를 받으시면 곧 회복하실 것이며, 아버님은 며칠 간 입원 치료하시고 퇴원하실 것으로 예상된다"는 설명이다.


그러면서 "6시 현재 병원으로 이동 중이며, 아버지의 곁을 지키며 건강상태에 대해 예의주시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신동빈 롯데 회장의 계획 여부는 알려지지 않아 의혹을 자아내고 있다.


신격호 명예회장은  지난 7월 건강이 악화되면서 병원에 급거 입원했으며, 식사를 제대로 못 해 영양공급을 위한 케모포트(중심정맥관) 시술을 받았다.


지난달 31일(음력 10월 4일)로 백수(白壽·99세)를 맞이한 신 회장은 1948년 롯데그룹의 모태인 (주)롯데를 세워 처음으로 '껌'을 선보였으며, 미국산이 난무하던 1964년에는 초콜릿을, 1969년에는 캔디류, 1972년은 아이스크림까지 사업을 확장하고 롯데리아, 롯데칠성음료, 롯데쇼핑까지 키워내 식품과 유통의 큰 별로 군림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코로나19와 데카메론
시골을 배경으로 놀고 있는 손자의 동영상이 카카오 톡에 떴다. 거기가 어디냐고 물으니까 사돈이 사는 장호원 산골짜기 집이라고 한다. 수원에 있는 손자를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며느리가 친정으로 데려갔다고 한다. 갑자기 어릴 적 어머니와 할아버지 생각이 떠올랐다. 6.25 전쟁 시 우리 고향까지 점령한 북한군은 마을에 인민위원회를 조직하고 모두가 평등하게 잘 사는 세상을 만든다며 남한 사회를 북한체제로 바꾸고 있을 때였다. 당시 아버지는 경찰이고 삼촌은 군대에 갔다는 이유로 할아버지는 총살당할 날짜를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갓 태어나 가계를 이을 유일한 핏줄로 할아버지는 나와 어머니를 깊은 산 속으로 피신시켰다. 당시 죽음을 앞 둔 할아버지나 스무 살 남짓한 어머니의 전쟁에 대한 심경은 어땠을까? 아들내외가 코로나로부터 자식을 지키기 위한 마음 씀씀이가 너무 고마웠다. 전쟁이든 질병이든 인간은 생명을 위협당하면 살기 위해서 자구책을 구하기 마련이다. 인간은 살아가면서 가끔 위기에 부닥치는데 위기를 모면하기도 하고 아니면 많은 피해를 입게 된다. 불행하게도 전쟁과 질병 등의 재난은 생사가 달린 문제인데도 개인으로서는 벗어날 별 뾰족한 수단이 없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